버려진 자동차, 시골 정류장과 놀이터로 재탄생

[오토트리뷴=김준하 기자] 지난 7일, 현대자동차의 비영리 연합 동호회 ‘현대모터클럽(HMC)’은 현대자동차와 함께 강원도 횡성 초현리의 버스 정류장 개선 작업을 수행했다.



현대모터클럽이 지속적으로 수행하는 두런두런(Do Run Do Run) 사회 공헌 캠페인은 문화 소외 지역을 찾아 수소전기차로 발전을 해 영화를 상영하는 무빙 시어터, 아파트 단지 내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드로잉 세이프티, 응급차량을 위한 길 비켜주기 캠페인 등 다양한 활동으로 이뤄진다.



이번에 시행한 사회 공헌 캠페인 빌드 스테이션은 버스 대기 시간이 긴 정류장을 찾아서 대기 공간을 개편하는 활동이다. 캠페인 대상지인 강원도 횡성군 청일면 초현리는 일간 버스 배차가 11회뿐이어서, 평소 마을 주민들의 버스 대기 시간이 매우 긴 상황이었다. 대기 시간 동안 마을 어르신들이 편안하게 휴식을 취하고, 어린 학생들이 책을 읽거나 간이 놀이 시설을 이용할 수 있는 정류장으로 개선하는 것을 목표로 삼았다.





현대모터클럽 봉사단 50여 명은 자발적으로 이 날 캠페인에 참여했다. 버스 정류장의 내, 외부를 정리하고 벽화 페인트를 칠해 깨끗하고 산뜻한 공간을 연출했다. 벽화 페인트 작업은 초현리 인근에 거주하는 어린 학생들도 참여해 뜻깊은 시간을 함께 나눴다. 정류장 내부는 자동차 시트를 재활용해 편안하게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개선했으며, 기다리는 동안 지루함을 달랠 수 있도록 미니 도서관도 설치했다. 





정류장 옆 빈 공간은 어린 학생들을 위한 미니 놀이터로 꾸며졌다. 스타렉스 차체를 개조해 놀이 시설을 만들고, 타이어를 재활용한 그네도 설치해 휴식과 놀이를 함께 즐길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들었다. 도로변 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타이어로 미니 울타리를 만들어 안전까지 생각했다.


주변에 거주하는 마을 주민들과 학생들은 버스 정류장 개편 작업을 구경하면서 새롭게 바뀐 공간에 대해 만족감을 표하고, 캠페인에 참여한 자원봉사자들에게 감사를 표현하기도 했다.




이 외에도, 현대모터클럽은 초현리 주민들을 위한 마을잔치도 준비했다. 50여 명의 주민들을 초청해 정성껏 준비한 식사를 대접하고, 동호회원들이 자발적으로 기부한 도서를 전달해 행사에 훈훈함을 더했다.



현대모터클럽 김주현 회장은 “자동차 동호회로서 할 수 있는 봉사가 무엇일까 고민을 하다가 이런 활동을 시작하게 됐다”면서 “앞으로도 도움이 필요한 곳이면 어떤 곳이라도 찾아가고, 할 수 있는 일이라면 무엇이든 도움을 드리고 싶다"라며 꾸준히 봉사활동에 참여할 계획을 전했다.


한편, 현대자동차는 매년 현대모터클럽 봉사단과 공동으로 사회 공헌 캠페인을 기획해 자발적 사회 공헌 활동을 실시해 오고 있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현대자동차는 ‘현대모터클럽’에서 기획한 의미 있는 사회 공헌 활동들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kjh@autotribune.co.kr




댓글(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