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치백보다 실용적이고, 감각적인 현대 i30 왜건 공개

[오토트리뷴=김예준 수습기자] 현대자동차가 파리모터쇼를 앞두고, 온라인을 통해 i30 왜건의 부분변경 모델을 먼저 공개했다. 신형 i30는 투어러에서 왜건으로 명칭을 변경했으며, 새로운 디자인과 파워트레인, 신규 컬러 등으로 변화를 줬다.



디자인은 주로 전면부를 위주로 변화가 이뤄졌다. 기존의 화려했던 라디에이터 그릴 내부가 간결하게 정리되었고, 헤드램프 내부 디자인의 완성도가 항상됐다. 범퍼 하단부는 공기흡입구를 강조한 듯한 디자인을 적용해서 스포티하게 꾸몄다. 이는 유럽에서 공개된 i30 패스트백의 디자인과 상당부분 일치한다.



부분변경 모델인 만큼 측면에서는 별다른 변화가 없다. 하지만 아쉽게도 후면부 역시 전면부처럼 변화를 보이지 않고, 기존 i30 투어러의 모습을 그대로 따르고 있다. 국내에서 판매 중인 i30 해치백과도 비슷한 분위기지만, 왜건에 맞게 범퍼 하단부를 플라스틱으로 감싸는 등 실용적인 구성에서 차이를 보인다. 



실내에서는 기존 i30의 완성도 높은 디자인이 그대로 이어진다. 그러나 달라진 부분이 없는 건 아니다. 사진 속의 터치스크린은 내비게이션이 포함된 것이어서 확인이 어렵지만, 하위 트림에서 적용되는 8인치 디스플레이 오디오의 기능이 개선됐다. 스마트폰 연결을 통해 안드로이드 오토는 물론 애플 카플레이를 지원하고, 음성 인식 시스템까지 제공한다. 



이번에 공개된 부분변경 모델은 디자인 보다는 파워트레인이 변화의 핵심이다. 기존 유로6와 달리 새로운 환경규제인 6D 조건을 만족 시키기 위해 최신 파워트레인이 장착됐다. 


가솔린 엔진은 최근 국내에서 아반떼에 적용된 스마트 스트림 엔진이 장착된다. 스마트 스트림에는 가솔린 미립자 필터가 적용이 되면서 배출 가스를 줄여 환경 오염을 최소화 시켜준다. 유럽에서는 1.0리터 터보와 1.4리터 터보 2가지 엔진이 적용되며, 변속기는 6단 수동과 7단 듀얼 클러치 변속기(DCT)가 맞물린다. 하지만 기본형인 1.0리터 터보 엔진에서는 7단 DCT를 고를 수 없다.


새로운 1.6리터 디젤 엔진은 96마력, 116마력, 136마력으로 총 세 가지다. 변속기는 기존과 같이 6단 수동과 7단 DCT를 고를 수 있다. 역시 기본형인 96마력 모델의 경우, 6단 수동변속기만 선택 가능하다. 



현대의 스마트 센스 안전 사양을 그대로 적용, 안전 사양 부분도 빼놓지 않고 챙겼다. 기존 i30의 안정사양인 자동 긴급제동 시스템, 사각지대 경고 시스템, 능동형 스마트 크루즈 시스템, 주향 보조 시스템, 스마트 하이빔 시스템, 부주의 운전 경보 시스템, 속도 제한 경보 시스템 등도 포함된다.



이번에 공개된 i30 왜건은 10월 개막하는 파리모터쇼에서 처음 공개되며, 연말 유럽서 판매를 시작할 예정이다.


news@autotribune.co.kr


댓글(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