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3 11:28 (수)
친환경차의 종류와 보조금 정책으로 보는 전망
상태바
친환경차의 종류와 보조금 정책으로 보는 전망
  • 기노현 기자
  • 승인 2019.05.28 1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토트리뷴=기노현 기자] 친환경차는 하이브리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전기, 수소연료전지로 나눠진다. 각각의 친환경차는 자동차의 성능, 운전자의 편의성, 친환경성을 고려해서 개발됐고, 이로 인해 서로 다른 특징이 있다. 정도에 차이는 있지만, 네 가지 자동차 모두 환경 개선에 도움을 준다. 정부는 환경 개선을 위한 친환경차 지원 정책을 강화하는 한편 보조금 차등 지급으로 성장 방향을 제시하고 있다.
 

하이브리드 자동차 (HEV)
내연기관 구동에 전기모터의 힘을 더한 방식으로, 친환경차 시장 성장 발판이 됐다. 전기모터 설계에 따라 직렬, 병렬, 직병렬 하이브리드로 나눠진다. 국내 현대자동차는 병렬 하이브리드방식을 주력으로 사용하고 있고, 직병렬 방식은 토요타에서 주력으로 사용하는 시스템이다. 두 방식 모두 엔진에 부담을 줄여 배출가스 감소에 도움을 주지만, 내연기관을 사용함으로써 완전한 친환경 자동차의 대안이 될 수 없다. 

작년 50만 원의 구입 보조금이 지원 됐던 하이브리드 자동차는 2019년이 되면서 완전히 사라졌다. 그리고 다른 친환경차가 받고 있는 고속도로 통행료 50% 감면 혜택도 해당되지 않는다. 구입 시 세제 혜택은 남아 있으나, 친환경차 중 혜택이 가장 적다.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자동차 (PHEV)
내연기관과 전기차의 장점을 합쳐놓은 방식이다. 기존 하이브리드 보다 더 큰 용량 배터리를 적용해서 전기차 모드로 일정 거리 이상 주행이 가능하다. 만약 배터리가 다 소모되면 내연기관이 작동하고, 하이브리드 자동차처럼 운행이 가능한 덕분에 배터리 방전에 대한 우려가 적다. 하지만 전기차 대비해서 전기 모드 주행거리가 부족하고, 하이브리드 대비 큰 배터리로 인해 무게, 가격이 높은 단점이 있다.

2019년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자동차는 작년과 동일하게 500만 원의 구입 보조금을 받는다. 보조금을 받으면 전기차와 비슷한 정도로 구입이 가능하지만, 개인용 충전기 구입 보조금을 받을 수 없다. 게다가 완속 충전밖에 안되기 때문에 충전소 이용이 불편하다. 고속도로 통행료 50% 감면 혜택 대상도 아니기 때문에 국내 친환경차 시장에서는 외면받고 있다.
 

전기 자동차 (BEV)
과거 짧은 주행거리로 인해 외면받았던 전기차는 배터리 발전과 함께 급속도로 성장하고 있다. 전기모터로만 주행하기 때문에 오염물질을 전혀 배출하지 않고, 구조도 내연기관과 비교하면 매우 간단하다. 최근 고용량 배터리가 적용된 모델은 완전 충전 시 400km 이상 주행이 가능하다. 하지만 충전 시간이 내연기관 대비해서 매우 길고, 차량 가격이 높아서 보조금 없이 구입은 힘들다.

전기차는 국고 보조금과 지자체 보조금을 지원받을 수 있다. 국고 보조금은 작년보다 300만 원 감소되어900만 원이지만, 지원 대수가 늘어났고, 지자체 보조금은 서울시 기준으로 450만 원이고 지역별 차이가 있다. 더불어 고속도로 통행료 50% 감면 등 친환경차 혜택은 전부 누릴 수 있다.
 

수소연료전지 자동차 (FCEV)
수소연료전지 자동차는 연료전지에서 발생하는 전기에너지를 이용해 자동차를 움직인다. 연료전지는 연료로 수소를 공급하면, 산소와 반응을 시켜 전기에너지와 물을 생성한다. 이 과정에서 오염물질이 전혀 배출되지 않고, 깨끗한 공기 공급을 위해 공기청정기 역할을 하기 때문에 친환경 자동차로 각광받고 있다. 그리고 전기차와 달리 수소 충전시간이 매우 짧은 장점이 있다. 하지만 수소 생성 과정에서 온실가스를 배출하는 문제를 해결해야 하고, 충전 인프라 형성 등 해결해야 할 과제가 많다.

수소차는 2019년 국고보조금 2,250만 원에 서울시 기준으로 지자체 보조금을 더하면 3,500만 원의 보조금을 받을 수 있다. 다른 친환경차 대비 높은 가격을 갖고 있고, 정부가 수소 경제 활성화를 위해 보조금을 높게 정한 것으로 분석된다. 수소차 역시 전기차와 마찬가지로 고속도로 통행료 50% 감면 혜택을 누릴 수 있다.
 

하이브리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자동차는 충전 인프라 문제로 친환경차 구입을 고민하는 운전자에게 좋은 대안이지만, 친환경성을 고려했을 때, 내연기관과 공존하기 때문에 혜택이 점점 줄고 있다. 하지만 보조금 정책으로만 지속적으로 시장 성장을 이끌 수 없기 때문에 차량 가격 안정화, 인프라 구축 등 다방면으로 발전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knh@autotribun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