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뉴욕오토쇼] 현대 베뉴에 최초 적용된 전륜구동 트랙션 컨트롤은 무엇?
상태바
[2019 뉴욕오토쇼] 현대 베뉴에 최초 적용된 전륜구동 트랙션 컨트롤은 무엇?
  • 김예준 기자
  • 승인 2019.05.30 2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토트리뷴=김예준 기자] 2019 뉴욕오토쇼를 통해 대중에게 처음 공개된 현대의 새로운 엔트리 SUV인 베뉴는 독특한 매력을 품고 있다. 밀레니얼 세대의 개성을 존중하며, 그간 현대 SUV 들과는 다른 지향점을 보여준다.
 

현대 SUV들의 패밀리룩을 착실히 따르면서도 독특한 외관 디자인은 베뉴만의 매력이 가득하다. 단연 눈에 띄는 부분은 기존 현대 SUV 들과 달리, 헤드램프를 감싸고 있는 네모난 주간주행등이다. 이와 함께 후면부에 적용된 새로운 그래픽이 가미된 테일램프 역시 베뉴의 매력을 살려주는 요소 중 하나다.
 

실내 역시 마찬가지다. 베젤을 최소화시킨 플로팅 타입의 8인치 터치 디스플레이는 차량의 다양한 기능을 수행하고, 그 아래 위치한 원형 타입의 공조기는 네모난 에어벤트 디자인과 대조를 이뤄 독특함을 뽐낸다. 눈을 아래로 돌려 기어봉을 살펴보면, 기존 코나와 비슷한 듯 보이는 기어봉 뒤로 기존 현대 SUV에서는 찾아보기 힘들었던 로터리 타입의 컨트롤러가 눈에 띈다.
 

현대 SUV 중 가장 큰 크기를 자랑하는 팰리세이드와 비슷한 조작 방식을 갖춰 주행과 관련된 버튼이라는 사실은 알기 쉽지만, 사륜구동 시스템이 적용된 팰리세이드와 달리 전륜구동만 지원하는 베뉴에게 장착돼 호기심을 자극한다.
 

이는 현대차 최초로 탑재되는 트랙션 컨트롤 시스템이다. 베뉴처럼 현대의 SUV들은 모두 기본적으로 전륜구동을 지원하고 있는데, 베뉴에 최초로 탑재돼 다른 제조사들의 엔트리 SUV 들과 다른 지향점을 다시 한번 상기시켜준다.
 

컨트롤러에 드라이브라고 쓰여있어 드라이브 모드 컨트롤러가 로터리 타입으로 바뀌었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이는 오산이다. 드라이브 아래에 써져 있는 트랙션이 이 기능의 핵심이기 때문이다. 기존 현대차에서 봤듯 베뉴는 노멀과 스포츠 모드를 지원한다. 여기에 트랙션 컨트롤 기능이 더 해져, 각종 주행 환경에서 최적의 구동력으로 주행을 돕는다. 
 

트랙션 컨트롤 모드 중 대표적인 기능은 스노우 모드다. 저속 주행에서도 미끄러지기 쉬운 눈길에서 베뉴는 트랙션 컨트롤 덕분에 차량 스스로 구동력을 실시간으로 제어하며 운전자가 안전한 주행을 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한다. 엔트리 SUV는 특성상 운전에 익숙지 않은 운전자들의 수요가 높은데, 베뉴는 독특한 디자인뿐만 아니라 안전한 운전을 도모하는 트랙션 컨트롤까지 더해져 높은 판매량의 견인 역할을 수행하기에 부족함이 없어 보인다.
 

베뉴보다 앞서 트랙션 컨트롤을 사용해 왔던 푸조 역시 트랙션 컨트롤은 전륜구동 SUV에 있어 사륜구동 SUV 못지않게 혁신적인 기능이라고 말한 적이 있어 신뢰감을 높여준다. 예전 외신과의 인터뷰를 살펴보면 푸조의 수석 엔지니어인 뱅상은 베뉴의 트랙션 컨트롤과 같은 기능을 수행하는 그립 컨트롤에 대해 “사륜구동 시스템을 대체할 수 있을 만한 실용적인 시스템”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베뉴의 트랙션 컨트롤은 독특한 디자인과 더불어 이번 2019 뉴욕오토쇼에서 최초 공개를 시작으로 국내뿐만 아니라 글로벌 출시를 눈앞에 둔 베뉴가 공개와 동시에 엔트리 SUV의 신흥 강자로 크게 급부상한 이유다. 

kyj@autotribun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