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2 18:42 (화)
[2019 뉴욕오토쇼] 뉴욕에서 직접 본 포드 신형 익스플로러는?
상태바
[2019 뉴욕오토쇼] 뉴욕에서 직접 본 포드 신형 익스플로러는?
  • 김예준 기자
  • 승인 2019.05.30 2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토트리뷴=김예준 기자] 미국 현지뿐만 아니라 국내에서도 수입 SUV 판매 상위권을 유지 중인 포드 익스플로러가 완전변경을 거치며 새로운 플랫폼과 신규 파워트레인으로 완전히 새로워졌다. 그러면서도 기존의 디자인을 그대로 이어가는 듯한 모습을 보여줘 친숙하다.
 

차량의 전반적인 분위기는 이전 모델과 크게 다르지 않아 친숙함이 앞선다. 전면의 커다란 6각형 라디에이터 그릴은 가로로 길어진 헤드램프와 맞닿아 있어 차량이 한층 길어 보이도록 만든다. 익스플로러 라인업 중 최고 성능을 자랑하는 ST의 경우 검은색 그릴과 검은색 베젤이 추가된 헤드램프로 인해 한 층 강인한 인상을 갖고 있다.

이와 함께 SUV의 성격을 강조하기 위해 범퍼 하단부를 검은색으로 처리했고, 트림에 따라 은색 스키드 플레이트가 추가된다.
 

측면의 경우 이전 모델의 특징을 이어가고, 날렵함을 추가했다. 직선으로 길게 뻗은 벨트라인은 차량을 길게 만들어 주고, 뒤로 갈수록 올라가는 캐릭터 라인은 차량을 날렵해 보이도록 한다. 1세대 모델부터 사용되고 있는 익스플로러 특유의 사선 모양 C 필러는 역시 그대로 적용됐다. 측면 도어 하단부에 위치한 웨이스트 라인은 전면 범퍼와 같이 검은색으로 처리했고, 심심함을 방지하기 위해 은색 크롬 몰딩까지 덧댔다.
 

후면은 이전 익스플로러와 상당히 유사하게 디자인돼 변화보단 친숙함을 택했다. 네모난 형태의 테일램프에 ㄱ자 모양의 그래픽을 삽입해 차량이 한층 길어 보이고, 널찍해 보이도록 만든다. 범퍼 하단은 전면부처럼 은색 스키드 플레이트를 덧대고, 트림에 따라 듀얼 및 트윈 머플러가 장착된다.
 

친숙함이 크게 다가왔던 외부와 달리 내부는 완전변경답게 새로운 디자인을 적용했다. 수평형 레이아웃을 적용했고, 센터패시아 상단에 10.1인치의 다기능 터치스크린을 새롭게 적용해 한층 널찍해진 실내 구성을 보여준다. 여기에 추가로 운전석에는 12.3인치 디스플레이 계기반이 새롭게 적용됐다. 변속기 역시 이전 모델과 달리 로터리 타입의 전자식 변속기가 새롭게 도입돼 변속기 주변 공간이 한층 넓어졌다.
 

전륜구동을 사용했던 이전 모델과 달리 포드의 최신 CD6 후륜구동 플랫폼을 적용한 신형 익스플로러는 후륜구동이 전륜구동 대비 2열의 레그룸이 좁다는 기존의 인식을 완전히 바꿀 정도로 널찍해진 2열 공간을 완성 시켰다.
 

신규 플랫폼 적용으로 파워트레인 역시 한 층 다양해졌다. 최고출력 300마력, 최대토크 42.9kg.m의 2.3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을 기본으로, 최고출력은 365마력, 최대토크는 52.5kg.m의 신형 3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도 적용된다. 이와 함께 이번 모델부터 새롭게 추가된 하이브리드와 고성능 모델인 ST까지 전시돼 포드의 전시관을 가득 채웠다. 이 두 모델은 각각 318마력과 400마력의 최고출력을 발휘한다.
 

국내에서는 대형 SUV에 속하며, 미국에선 미드사이즈에 속하는 익스플로러에게 현대는 팰리세이드, 기아는 텔루라이드까지 출시돼 만만치 않은 경쟁자가 등장했다. 쟁쟁한 경쟁자가 생긴 익스플로러가 높은 판매량을 보일 수 있을지 주목된다. 

kyj@autotribun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