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3 09:06 (월)
르노삼성 QM6 LPG 사전계약 시작, 가격은 2,376만 원부터
상태바
르노삼성 QM6 LPG 사전계약 시작, 가격은 2,376만 원부터
  • 홍인표 기자
  • 승인 2019.06.10 0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토트리뷴=홍인표 기자] 르노삼성자동차가 6월 10일(월)부터 QM6 LPe(LPG 엔진 버전)의 사전계약을 시작한다. 국내 출시 3년 만에 선보이는 부분변경 모델 라인업 가운데 하나인 QM6 LPe는 새롭게 업그레이드한 디자인과 LPG 파워트레인을 갖추고 국내시장 유일의 LPG SUV로서 입지를 확고히 할 계획이다.
 

QM6 LPe는 LPG 탱크를 트렁크 하단 스페어타이어 공간에 탑재할 수 있는 도넛탱크를 적용함으로써 중형 SUV 특유의 넓은 트렁크 공간을 확보했으며, 가솔린과 동일한 수준의 정숙성 및 드라이빙 퍼포먼스를 갖춘 게 특징이다. 특히, 가솔린 모델 대비 상대적으로 낮은 RPM에서 동일 수준의 토크를 발휘함으로써 정지와 출발을 반복하는 도심지 주행에서 경쾌한 가속성능을 뽑아낸다. 도심형 SUV에 적합한 주행성능을 갖춘 QM6 LPe는 3,700rpm에서 19.7㎏· m의 최대토크를 기록한다. 3세대 LPI 방식 엔진을 채택해 주행성능뿐 아니라 겨울철 시동 불량 우려도 말끔히 해소했다.

여기에 고유가 시대에 발맞춰 경제성까지 한층 강화했다. QM6 LPe의 도넛탱크 용량은 75리터로서, 80% 수준인 LPG 60리터를 충전했을 경우 500km 이상 주행이 가능하다. 즉, LPG 1회 충전으로 서울에서 부산까지 주행이 가능하다.
 

안전성 또한 완벽하게 갖추고 있다. 신차 안정성 평가(KNCAP) 충돌 안전성 1등급을 획득했으며, 도넛탱크 마운팅 시스템 개발 기술 특허를 통해 LPG 차량 사고 시 2열 시트의 탑승객 안전성도 확보했다. 기존 실린더 방식 탱크와 달리 도넛탱크는 탑승공간보다 아래에 위치해 후 밤 충돌 시 탱크가 탑승공간 안으로 침입하지 않게 설계되어 있어 더욱 안전하다. 그뿐만 아니라, 기존 원통형 탱크 재질보다 경도가 높고 가벼운 강판을 사용하고, 탱크 두께를 15%나 강화해 안전성을 대폭 개선했다.

신규 편의 사양도 대거 적용했다. 2열 시트 리클라이닝, 운전석 이지액세스, 메모리&마사지 시트, 운전석 매뉴얼 쿠션 익스텐션 등을 새로 적용해 도심형 패밀리 SUV로의 포지셔닝을 강화했다. QM6 LPe는 일반 고객 구입이 가능할 뿐 아니라, 세제혜택을 받을 수 있는 렌터카 및 장애인용으로도 구매가 가능해 세단 일색이었던 LPG 시장의 새로운 선택지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LPG 차량의 경우 국립환경과학원의 실외 도로 시험 기준 결과 대기오염을 일으키는 대표적인 오염물질인 질소산화물 배출량이 0.006 g/km으로 휘발유 및 경유 대비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미세먼지 저감에 기여하는 친환경 중형 SUV 면모를 입증한 셈이다.

르노삼성자동차 김태준 영업본부장은 “국내시장에는 ‘SUV=디젤’이라는 암묵적인 규칙이 있었지만, 르노삼성자동차는 QM6 가솔린 모델을 통해 이러한 공식을 깨뜨린 지 오래”라며, “이번에 출시하는 QM6 LPe를 통해 이 같은 전통을 다시 한번 이어가는 동시에, LPG 엔진의 성능과 효율성이 다른 파워트레인 대비 전혀 떨어지지 않는다는 점을 입증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QM6 LPe는 SE, LE, RE, RE Signature 등 4개 트림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클라우드 펄과 어반 그레이, 블랙 메탈릭, 아메시스트 블랙, 마이센 블루 등 5개 보디컬러를 제공한다. 가격은 트림에 따라 2,376만 원부터 3,014만 원까지 구성된다.

hip@autotribun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