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솔린 SUV가 대세, 르노삼성 QM6 GDe 4만 대 돌파
상태바
가솔린 SUV가 대세, 르노삼성 QM6 GDe 4만 대 돌파
  • 김해미 기자
  • 승인 2019.06.13 0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토트리뷴=김해미 기자] 르노삼성자동차의 중형 가솔린 SUV QM6 GDe가 누적 판매대수 4만 3천 대를 돌파했다.

이는 국내 중형 가솔린 SUV 중 최초의 성과다. QM6 GDe는 지난 2017년 출시 이후 국내 중형 가솔린 SUV 시장 판매 1위 자리를 고수해오고 있다. 올해 4월까지 총 4만 1,191대를 판매한 데 이어, 5월에도 2,050대를 출고하면서 국내 중형 가솔린 SUV 중 최초로 누적 판매 4만3천 대를 돌파했다. 지난해 9월 누적판매 2만 대 돌파에 이어 8개월만에 이룬 성과다.
 

KAMA에 따르면, 2017년 9월 출시한 르노삼성자동차 QM6 GDe의 올해 4월 기준 누적 판매량은 지난 3년간 팔린 국내 중형 가솔린 SUV 전체 판매량의 61.2%를 차지한다. QM6 GDe의 이 같은 판매량은 중형 가솔린 SUV 시장 2위 모델과 비교해도 2배 이상 많이 팔린 수치다.

이처럼 QM6 GDe는 국내 중형 가솔린 SUV 시장의 판매량 경쟁에서 크게 앞서 나가고 있다. KAMA 자료 기준으로 지난해 1월부터 올해 4월까지 QM6 GDe의 월 평균 판매대수는 2,185대다. 이는 같은 기간 경쟁사의 동급 가솔린 SUV 월 평균 판매량 대비 각각 약 1.9배(1,136대) 및 6.9배(314대) 더 많은 수치다.

특히 국내 판매되는 수입차 브랜드 중 가솔린 SUV로 분류되는 모델들의 판매량은 올해 1월부터 4월까지 총 1만 2,725대로, 월 평균 약 3,181대다. 상대적으로 가솔린 모델이 강세인 수입 SUV 시장과 비교해도 같은 기간 QM6 GDe의 판매량이 수입차 전체 가솔린 SUV의 73%에 달할 정도로 좋은 성과를 보이고 있다.
 

이처럼 QM6 GDe가 괄목할만한 성장을 이룬 데에는 경제성이 뒷받침 되었기 때문이다. 가솔린 SUV라는 잠재시장을 개척한 도심형 SUV로서, 세련된 디자인과 첨단기능에 세단 수준의 뛰어난 정숙성과 좋은 연비 및 합리적인 판매 가격까지 빠짐없이 갖춘 점이 QM6 GDe의 매력포인트다.

QM6 GDe는 전 트림 앞 유리에 열차단 기능이 추가된 차음 윈드쉴드 글라스를 기본 적용하고, 차체 곳곳에 다양한 흡∙차음재를 적용해 정숙성을 강화했다. 아울러 복합 공인 연비는 11.7km/L(17, 18인치 타이어 기준)로 동급 중형 가솔린 SUV는 물론, 준중형 및 일부 소형 가솔린 SUV보다도 뛰어난 연료 효율을 자랑한다.

고객들의 고급 트림에 대한 선호도도 높다. 상품성을 대폭 개선한 2019년형 QM6 출시 이후 최상위 트림 QM6 GDe RE 시그니처를 중심으로 RE 이상의 고급 트림 판매 비중이 55%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기본 트림 판매가격이 2,480만 원으로 가격경쟁력이 충분할 뿐 아니라, 고급 트림의 경우에도 사양대비 가격이 고객들에게 합리적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는 의미다.

그 밖에 QM6 GDe에는 안전을 위한 운전자 피로도 경보 시스템을 기본으로 자동 긴급제동 시스템, 전방추돌 경보시스템, 차선 이탈 경보시스템, 사각지대 경보시스템 등 다양한 ADAS 기능이 탑재되어 있다. 또한 8.7인치 S링크 내비게이션 시스템, 보스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 오토클로징 시스템 등 편의 기능들이 기본 및 선택 사양으로 적용되어 있다.
 

르노삼성자동차 김태준 영업본부장은 “QM6 GDe의 선전은 르노삼성자동차가 추구하는 ‘고객들을 위한 합리적인 선택지 확대’라는 가치가 다시 한번 인정받은 결과로 볼 수 있다”라며, “곧 출시될 QM6 부분 변경 모델과 함께 국내 SUV 시장에서 르노삼성자동차의 존재감을 더욱 높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khm@autotribun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