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는 더욱 특별해진 페라리 박물관, 무조건 가야 할 이유는?
상태바
올해는 더욱 특별해진 페라리 박물관, 무조건 가야 할 이유는?
  • 홍인표 기자
  • 승인 2019.06.13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토트리뷴=홍인표 기자] 페라리의 레이싱 팀 스쿠데리아 페라리의 창립 90주년을 기념하는 90주년 전시회와 페라리의 기술 진보의 역사를 한눈에 살펴볼 수 있는 하이퍼카 전시회가 이탈리아 마라넬로에 위치한 페라리 박물관에서 개최된다.
 

90 주년 전시의 주제인 스쿠데리아 페라리는 전 세계적으로 큰 사랑을 받는 페라리의 레이싱 팀으로, 1929년 11월 16일 이탈리아 모데나에서 페라리의 창립자 엔초 페라리에 의해 창단되었다. 창단 초기, ‘소시에타 아노니마 스쿠데리아 페라리’ 라는 이름으로 경주에 참가한 스쿠데리아 페라리는 첫 출전 경기인 1930년 밀레 밀리아, 타르가 플로리오 등 역사적인 레이스와 데이토나, 스파, 르망 등 24시간 내구 레이스, 세브링 12시간 내구 레이스, 그리고 F1 경기에 출전하는 당대 최고의 드라이버들에게 차량을 지원하며 이탈리아를 넘어 세계적으로 명성을 알리게 되었다.
 
90주년 기념 전시회에는 1932년 르망 경기에서 최초로 페라리의 도약하는 말 엠블럼을 달고 출전한 알파 로메오 8C 2300 스파이더부터 2018년 세바스찬 베텔과 키미 라이코넨의 마지막 시즌을 함께 한 SF71H에 이르기까지 페라리 레이싱의 영광스러운 역사를 보여주는 전설적인 모델들이 전시된다.
 

본 전시회에는 영광스러운 승리를 거머쥔 역사적인 순간을 함께 한 레이싱 머신들이 시대별로 전시된다. 1952년과 1953년, 2년 연속 월드 타이틀을 거머쥔 알베르토 아스카리의 페라리 500 F2와 월드 챔피언십 통산 5승에 빛나는 후안 마뉴엘 판지오의 4번째 우승을 함께한 페라리 D50도 만나볼 수 있다. 또한 마이크 호손이 스털링 모스를 간발의 차로 제치고 월드 챔피언 타이틀을 획득할 당시의 경주차 페라리 디노246 F1, 경주차와 경주 모터사이클 분야를 모두 석권한 유일한 월드 챔피언인 존 서티스에게 1963년 첫 우승을 안겨준 페라리 156 F1 등도 전시될 예정이다. 

이 외에도 니키 라우다가 최초의 월드 챔피언에 등극하는데 크게 기여한 312 T와 조디 쉑터에게 1979년 드라이버 부문 우승을 안겨준 312 T4, 2004년 미하엘 슈마허의 총 13회 그랑프리 승리와 그 해 월드 챔피언십 타이틀을 안겨준 F2004, 2007년 키미 라이코넨이 브라질 그랑프리에서 단 1점 차로 챔피언십 타이틀을 거머쥐는 대서사적인 레이스를 함께한F2007도 함께 만날 수 있다.
 
이러한 전시 모델들은 통산 31회 월드 챔피언(드라이버 부문 15회, 컨스트럭터 부문 16회) 우승이라는유례없는 기록을 지닌 스쿠데리아 페라리 팀에 대한 엔초 페라리의 이상과 열정, 헌신, 확고한 의지를 한눈에 보여준다.
 

하이퍼카 전시
페라리 박물관은 페라리의 기술 진보면에서 획기적인 발전을 이뤄낸 영광스러운 페라리를 만나볼 수 있는 하이퍼카 전시회도 진행한다.
 
하이퍼카 전시는 끊임없는 혁신과 빠르게 변화하는 기술 발전의 촉매 역할을 하며 자동차 시장의 각 부문에서 기준점이 된 페라리 하이퍼카 모델을 선보인다.  본 전시에서 만나볼 수 있는 모델은 모두 리미티드 시리즈로, 당대 최고의 페라리로 만들겠다는 엔초 페라리의 철학을 담고 있으며, 첨단 기술 연구를 실제 차량에 구현함으로써 세계 자동차 시장의 표본이 된 모델들이다.
 

250 GTO에서부터 전해져 온 그란 투리스모 오몰로가토의 전설적인 영광을 재현하기 위해, 공격적이면서도 아름다운 디자인을 적용한 1984년형 GTO를 시작으로, 근대 하이퍼카의 어머니라고 불리는 1987년 출시 모델인 F40도 만나볼 수 있다. F40은 엔초 페라리가 페라리의 40주년을 기념하며 직접 만든 모델로, 당시 F1에서 만나볼 수 있었던 터보 엔진과 컴퍼지션을 적용하면서 강한 파워와 퍼포먼스를 선보인 진정한 트랙-스타일의 하이퍼카라고 할 수 있다.
 
F1의 기술을 집약한 GT 모델 F50도 전시된다. F50은 1990년 F1 차량에서 파생된 엔진을 모노코크 섀시에 장착한 첫 모델로, 2,000시간이 넘는 윈드 터널 작업을 통해 도로 위에서 F1 트랙 주행을 경험할 수 있도록 설계되었다.
 
미하엘 슈마허와의 협업을 통해 개발된 엔초 페라리는 이 시대 최고의 하이퍼카로서 평가받는 모델이다. 1인승 페라리로부터 영감을 받아 미하엘 슈마허가 구체적으로 제시한 요청 사항을 반영해, 스티어링 휠로 일련의 컨트롤 시스템을 이동시키면서 드라이버 중심의 인터페이스를 형성한 것이 특징이다. 페라리 라인업에서 볼 수 있는 마네티노 시스템의 시초가 된 모델이라고 볼 수 있다.
 
2013년 공개된 페라리 라페라리는 이름에서부터 ‘페라리’라는 상징적인 의미를 담고 있다. 신형 F1 차량에서 영감을 받은 하이브리드 HY-KERS 시스템을 장착한 최초의 페라리로, 1,000마력의 파워풀한 성능을 자랑한다. 2016년 출시한 라페라리의 오픈-톱 버전인 라페라리 아페르타는 고성능 공기역학 기술을 적용해 효율적인 공기 흐름을 만들었다.
 

또한 이번 전시에서는 고객의 요청에 따라 세상에서 단 하나뿐인 특별한 버전의 페라리를 설계 및 제작하는 ‘페라리 원-오프 프로그램’을 통해 탄생한 P80/C도 함께 만나볼 수 있다. 지난 4월, 4년간의 긴 연구 및 개발 과정을 마치고 공개된 P80/C는 페라리 역사상 유일하게 오직 트랙용 차량으로 승인된 차량으로, 488 GT3의 차체와 퍼포먼스를 기반으로 제작되었으며, 이전 스포츠 프로토타입 모델에 반영된 콘셉트를정교하게 재작업하면서 수년간 성공적이었던 트랙 경쟁을 증명한 모델이다.
 
 
90 주년 및 하이퍼카 전시는 2020년 5월까지 페라리 마라넬로 박물관에서 만나볼 수 있다.
 
hip@autotribun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