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차세대 쏘렌토, 주행 테스트 중 포착
상태바
기아 차세대 쏘렌토, 주행 테스트 중 포착
  • 김예준 기자
  • 승인 2019.06.18 0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토트리뷴=김예준 기자] 기아의 간판 SUV 쏘렌토도 완전변경을 앞두고 주행 테스트 중인 모습이 외신을 통해 공개됐다. 이미 오토트리뷴은 차세대 쏘렌토가 위장막을 두르고 있는 모습을 공개한 적이 있었다. 그러나 이버 외신을 통해 공개된 차세대 쏘렌토는 그 당시보다 위장막으로 감춰진 부분의 면적이 줄어들어 변화를 확인하기 쉽다.
 

외신을 통해 공개된 차세대 쏘렌토는 알프스산맥에서 주행 테스트를 하고 있는 모습으로, 이전보다 위장막의 적용 범위가 확연히 줄어들었다. 특히 전면의 경우 위장막 대신 위장 스티커로 변경돼 변화를 확인하기 쉽다.

전면의 경우 기아의 패밀리룩 요소인 호랑이 코 그릴은 동일하게 적용된다. 그러나 이전보다 직선을 사용해 각진 모습으로 변경될 것으로 예상된다. 기아차는 앞서 셀토스, 신형 K7 등으로 직선을 강조한 호랑이 코 그릴의 모습을 보여줬다. 헤드램프 역시 바뀐 그릴에 발맞춰 조금 직선을 사용해 조금 더 날카로운 인상을 만들 것으로 보인다. 

또한 앞서 공개된 셀토스가 헤드램프의 입체감을 살려준 것처럼 차세대 쏘렌토 역시 헤드램프의 입체감을 살릴 디자인을 적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공개된 스파이샷에서도 어느 정도 확인 가능한 차세대 쏘렌토의 디자인 변화 포인트다.

범퍼 역시 변화를 맞는다. 현행 쏘렌토의 경우 범퍼의 곡선을 적용해 부드러우면서도 볼륨감 있는 모습을 연출했다면 신형의 경우 직선을 사용해 날카로운 모습일 것으로  추측된다. 차세대 쏘렌토의 경우 그릴 아래에도 조그만 모양의 공기흡입구가 위치하고, 범퍼 하단부에는 현행 모델처럼 커다란 범퍼 흡입구도 위치해 냉각 성능에서도 이전보다 발전한 모습이 예상된다.
 

측면 역시 바뀐다. 현행 쏘렌토와 달리 싼타페와 동일한 플래그 타입의 사이드미러를 적용한다. 이로 인해 이전보다 스포티한 옆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이와 함께 3열까지 길게 이어진 벨트라인의 영향으로 안정감과 함께 차량을 더욱 길어 보이게 만들어 준다. 또한 차세대 쏘렌토 역시 현행 모델과 마찬가지로 싼타페보다 긴 휠베이스를 적용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 그러나 후면의 경우 위장막에 완전히 가려져 특징을 확인하기 어렵다.
 

특히 이번 주행 테스트의 경우 BMW X5를 견인하는 모습도 포착돼 단순히 견인력 테스트뿐만이 아닌 다방면에서 X5를 벤치마킹할 가능성도 기대할 수 있다. 또한 차세대 쏘렌토의 경우 파워트레인의 변경의 가능성이 꾸준히 제기되고 있다. 그중 핵심은 하이브리드 시스템 적용이다. 여기에는 48V 마일드 하이브리드와 하이브리드 시스템이 모두 포함된다. 특히 외신들의 경우 차세대 쏘렌토에서 하이브리드 시스템이 적용될 것이라고 보는 시각이 다수 존재한다.

그러나 이는 해외의 이야기일 뿐, 국내의 경우 현재까지 구체적인 파워트레인의 정보는 전혀 알려진 바가 없다. 한편, 스파이샷을 통해 노출된 차세대 쏘렌토는 2020년 출시될 것으로 알려졌다. 

kyj@autotribune.co.kr
(사진출처 : CARSCOOP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