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18 14:36 (금)
프랑스 차에도 레몬법 바람, 푸조∙시트로엥∙DS 오토모빌 7월 1일부터 시행
상태바
프랑스 차에도 레몬법 바람, 푸조∙시트로엥∙DS 오토모빌 7월 1일부터 시행
  • 김해미 기자
  • 승인 2019.07.01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토트리뷴=김해미 기자] 푸조와 시트로엥, 그리고 DS 오토모빌(이하 DS)이 7월 1일(월) 부로 자동차 교환 및 환불제도(이하 한국형 레몬법)를 실시한다. 2019년 6월 1일 이후 계약한 고객도 소급 적용 대상에 포함된다.
 

자동차 관리법 개정안에 따라 올해부터 시행된 한국형 레몬법은 신차 구매 후 일정 기간 내에 동일한 하자가 반복되는 경우 교환 및 환불이 가능하도록 하는 제도이다. 푸조 508, 시트로엥 C3 에어크로스, DS 7 크로스백 등 푸조, 시트로엥, DS 전 차종을 구매하는 모든 고객은 계약 시 해당 법안에 대한 내용을 고지 받으며, 하자 발생 시 명시된 기준에 의거해 교환 또는 환불받을 수 있다.
 

한불모터스 송승철 대표이사는 “정부 정책에 적극 부응하고, 소비자의 권익 보호에 앞장서기 위해 지난 6월 26일 한국형 레몬법 수용 서면동의서를 국토교토부에 제출하고 레몬법을 적용하기로 결정했다"라며,  "영업 사원과 서비스 담당자 교육 등 레몬법이 원활하게 시행되고 정착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khm@autotribun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