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2 09:25 (목)
폐배터리 골머리 앓는 전기차 결국 정부가 직접 나서 해결한다.
상태바
폐배터리 골머리 앓는 전기차 결국 정부가 직접 나서 해결한다.
  • 김예준 기자
  • 승인 2019.07.15 0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토트리뷴=김예준 기자] 친환경차로 급부상 중인 전기차는 소비자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지만 이와는 반대로 폐 배터리 문제로 큰 골머리를 앓고 있다. 배출되는 이산화탄소 등의 매연은 없지만 폐배터리를 폐기할 때에는 인체에 치명적인 중금속들이 많아 환경을 위해 선택한 전기차가 결국 나중에는 인체에 치명적일 수 있기 때문이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정부와 각 지자체, 현대차 등 다양한 관계 부서들이 나선다. 지난달 26일 제주테크노파크에서 제주도, 경상북도, 현대차, 환경부와 산업통상자원부 등 여러 관계자들은 ‘전기차 사용 후 배터리 자원순환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고, 제주도에 배터리 산업화 센터 1호를 개소했다.
 

5월 말 기준으로 전국적으로 약 6만 9천여 대의 적지 않은 전기차가 보급됐으며, 지자체로 반납된 전기차 배터리는 112대에 불과하지만 그 수는 점차 증가해 2022년에는 9,155대로 급격히 증가할 것으로 예상돼 관리에 대한 문제점은 그동안에도 수없이 제기되어왔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체결된 이번 업무협약은 향후 증가가 예상되는 전기차의 폐배터리의 효율적 활용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기획됐으며, 정부기관과 자동차 업계가 협력해 문제점을 해결하는 데 목적을 둔다. 또한 폐배터리에서 나오는 유가금속 회수 등 순환 경제 확산 기여도 기대할 수 있다.

전기차 배터리의 경우 폐배터리의 잔존가치에 따라 다양한 산업에 활용이 가능하고, 재사용이 어려울 경우 니켈, 코발트, 망간 등 유가금속 회수가 가능해 무궁무진한 발전 가능성이 높아, 다양한 산업 연계성으로 순환 경제 확산의 큰 기여가 가능하다.

이를 위해 산업통상자원부는 전기차 배터리 재사용 및 재활용을 포함한 배터리 산업 생태계 육성, 환경부는 유가금속 회수 등 재활용 체계를 구축하고 제주도를 비롯한 지자체 및 현대차는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한 사업을 발굴하는 등 다양한 협력체계를 구축을 약속했다.
 

또한, 개소한 제주도 배터리 산업화 센터는 사용 후 전기차 배터리 잔존가치, 성능 평가와 전기차종별 사용 후 배터리 정보 체계 구축, 재사용 배터리 활용 연구 및 실증 등의 다방면에 걸친 방안을 통해 배터리 재사용 및 재활용 산업 기반을 제공할 예정이다. 
  
kyj@autotribun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