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05 08:26 (목)
기아 셀토스 출시, 가심비 높은 하이클래스 소형 SUV
상태바
기아 셀토스 출시, 가심비 높은 하이클래스 소형 SUV
  • 홍인표 기자
  • 승인 2019.07.19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토트리뷴=홍인표 기자] 기아자동차는 18(목) 경기도 여주에 위치한 마임 비전 빌리지에서 기아자동차 관계자와 자동차 담당 기자단 등이 참석한 가운데 공식 출시 행사를 갖고 셀토스의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했다.
 

셀토스는 4,375mm의 동급 최대 전장을 자랑하며, 넓은 러기지 용량(498ℓ)을 확보해 실내 공간이 최대 장점인 SUV다. 또한 복합연비 12.7 km/L의 1.6리터 가솔린 터보, 복합연비 17.6 km/L의 디젤 모델로 판매되며, 7단 DCT를 적용해 가속 응답성, 연비 향상을 구현했다.

셀토스는 동급 최대 크기를 기반으로 볼륨감이 응축된 대범한 외관디자인, 절제된 젊은 고급스러움으로 무장한 프리미엄 실내디자인, 동급 최첨단 주행 안전사양, 편의사양을 대거 탑재한 상품성을 자랑하면서도 합리적인 수준의 가격으로 출시됐다.
 

특히 전방충돌방지보조, 차로유지보조 등 드라이브 와이즈 사양 기본화에 고객 만족도가 높았으며, 가성비를 넘어 가심(心)비를 자랑하는 소형SUV답게 사양 선택권을 강화한 것도 큰 인기를 끌었다. 1.6 터보 가솔린엔진 기준으로 엔트리 트림 트렌디는 능동 안전 사양인 전방 충돌 방지보조, 차로 이탈 방지보조 등을 기본 적용해 안전성을 충족했다.

메인 트림인 프레스티지 트림은 고객의 선택권 강화를 위한 와이드 셀렉션 컨셉의 옵션/패키지를 선보여 드라이브 와이즈, 10.25인치 UVO 내비게이션, 4WD, 투톤 루프 등 선호도가 높은 다양한 옵션을 선택에 따른 제약 없이 적용 가능하다. 최상위 노블레스 트림은 셀토스의 디자인을 완성하는 LED 헤드램프 등 디자인 사양과, 다양한 2열 편의 사양으로 구성하였다.
 

블루투스 기기 2대 동시 연결, 3분할 화면, 무선 업데이트가 가능한 동급 최대 10.25인치 와이드 내비게이션을 적용해 선명한 화질을 제공하며, 기아자동차 최초로 ▲최적의 고음질을 구현하는 프리미엄 Bose 사운드 시스템을 적용했다. 또한 동급 최초로 차량 밖 원격 시동이 가능한 스마트키 원격시동, 기존 대비 충전 성능을 30% 향상한 스마트폰 고속 무선 충전시스템도 제공한다.

기아자동차 권혁호 부사장은 “디자인과 상품성 부문에서 압도적 존재감을 자랑하는 셀토스는 치열한 소형 SUV 시장의 ‘게임 체인저’ 역할을 할 것”이라고 자신 있게 말했다.

셀토스의 판매가격은 1.6 터보 가솔린 모델 트렌디 1,929만 원, 프레스티지 2,238만 원, 노블레스 2,444만 원, 1.6 디젤 모델 트렌디 2,120만 원, 프레스티지 2,430만 원, 노블레스 2,636만 원이다.
 

한편, 셀토스는 사전계약을 시작한 지난 26일(수)부터 17일(수)까지 영업일 기준 16일간 총 5,100대의 계약 대수를 기록하며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사전계약 결과 고객 중 68%가 하이클래스 상품성을 우선시해 노블레스 트림을 선택했으며, 외장 색상은 스노우 화이트 펄 원톤 46%, 클리어 화이트 바디+체리 블랙 루프 26%를 선택하며 볼륨감 있고 대범한 디자인을 선호했다.

hip@autotribun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