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3 09:06 (월)
제네시스 G80, GV80 때문에 내년에 출시한다?
상태바
제네시스 G80, GV80 때문에 내년에 출시한다?
  • 양봉수 기자
  • 승인 2019.08.14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토트리뷴=양봉수 기자] 제네시스의 간판 모델인 G80이 내년 초 출시된다. 이를 두고 ‘공식적으로 출시시기를 미뤘다’는 가짜뉴스가 떠돌고 있다. 그러나 어디서 공식적으로 밝힌 내용인지 알 수가 없다. 가짜뉴스에서는 그랜저 혹은 GV80 때문에, SUV 인기 때문에 미뤄졌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확인 결과, 출시시기가 연기된 것은 사실이지만, 미뤄진 이유는 따로 있었다.
 

“GV80 판매량 밀어주려고”

먼저 GV80에 판매량을 밀어주기 위해 또는 SUV 인기 때문에 G80의 출시가 늦어진다는 주장은 터무니없다. 이건 사실이 아니라, 매우 자의적인 해석이다. G80을 애초 계획대로 출시하는 것일 뿐, SUV의 인기 여부와 G80의 출시 시기는 전혀 관계가 없다. GV80은 올해 디젤만 출시하고, 가솔린은 내년 상반기 G80과 거의 비슷한 시기 출시된다. 그렇다면 이는 어떻게 설명되어야 할까? GV80에 판매량을 몰아주려면 올해 GV80을 출시하면서 디젤만 출시할 게 아니라, 가솔린까지 함께 출시해야 맞지 않을까?

“현대 그랜저와 간섭 때문”

그랜저를 많이 판매하기 위해서 G80의 출시를 연기했다는 내용도 사실이 아니다. 어차피 법인시장에서는 그랜저와 G80의 수요층이 크게 겹치지 않는다. 배기량이나, 구동방식, 가격 등의 여러 문제가 있어서다. 일반 소비자들도 역시 그랜저 수요층과 G80 수요층은 분명히 갈린다. 그렇기 때문에 동시에 출시하던, 따로 출시하던 판매량에 큰 간섭은 없다.
 

“그렇다면 진짜 이유는”

출시가 연기된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두 차량 때문에 미뤄진 것은 아니다. 다만, 내구테스트가 끝나지 않았기 때문이다. 제네시스는 G80과 GV80에 2.5T, 3.5T 엔진을 장착할 예정인데, 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이 엔진들은 신형 엔진으로 아직 내구테스트를 충분히 진행하지 못한 것으로 확인됐다. 그래서 GV80도 올해 11월 디젤만 먼저 출시되고, 가솔린 엔진은 G80과 비슷한 시점인 내년 상반기 출시될 예정이다. 

연말연시에는 법인수요가 급격히 몰리는 법인 시장의 성수기인데, 출시시기를 내년 상반기로 연기한 것은 현대차 입장에서 금전적으로 큰 손해가 아닐 수 없다. 그러나 소비자들의 입장에서는 구매가 조금 늦어지더라도 품질이나 완성도가 높은 차량을 구매하게 되는 만큼 훨씬 더 이득이다. 이 때문에 제네시스의 결정은 업계에서 오히려 긍정적으로 평가되는 분위기다.
 

“제네시스는 전기차다”

기존에 북미에서 판매했던 V8 모델이 단종될 예정이라는 언급과 함께 이 빈자리를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통해 대체할 예정이라는 소식도 나왔다. 그러나 사실이 아니다. 제네시스는 브랜드 자체적으로 하이브리드 모델을 투입할 계획이 없다. 현대차에 적용한 하이브리드 기술은 전륜구동 방식이기 때문에 후륜구동 방식으로 다시 개발해야 한다. 대신 이미 올해 뉴욕오토쇼에서 민트 콘셉트를 공개한 것처럼 제네시스는 하이브리드를 건너뛰고, 전기차로 직진할 계획이다. 

“해마다 1대씩”

제네시스가 해마다 1대씩 신차를 출시하려고 계획했던 것인지는 알 수 없다. 그러나 공교롭게도 2015년 12월 EQ900 출시 이후, 2016년 10월에는 G80 스포츠, 2017년에는 G70, 2018년에는 G90(EQ900 부분분경)이 출시되었다. 올해는 GV80, 내년에는 G80, 2021년에는 GV70이 출시될 예정이다. 물론 앞으로 라인업이 다양화되면서는 이런 주기가 더 짧아질 가능성이 높다. 

bbongs142@autotribune.co.kr 
(사진출처 : CARSCOOP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