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1 14:58 (월)
현대 차세대 투싼 예상도 공개, 사라진 주간주행등?
상태바
현대 차세대 투싼 예상도 공개, 사라진 주간주행등?
  • 김예준 기자
  • 승인 2019.10.02 1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토트리뷴=김예준 기자] 투싼의 차세대 예상도가 외신을 통해 공개됐다. 예상도에는 이미 수차례 공개된 스파이샷을 기초로 만들어져 차세대 투싼의 특징들을 확인하기에 부족함이 없는 수준이며, 꽤 높은 완성도를 자랑한다.
 
(▲사진출처 : CARSCOOPS)

전면은 현행 투싼과 완전히 달라진다. 또한, 그릴 역시 변경돼 현대의 수소전기차인 넥쏘와 상당히 유사한 느낌이다. 예상도에는 현대차 패밀리룩의 가장 큰 특징인 캐스캐이딩 그릴과 완전히 다른 새로운 그릴이 적용됐다. 

이 그릴은 스파이샷을 통해서도 수차례 목격된 적이 있기 때문에 상당히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기존 메쉬타입의 그릴 패턴 대신 그릴과 유사한 형태의 패턴이 좌우 대칭으로 붙어있어 색다른 분위기를 풍긴다. 현행 투싼과 달리 차세대 모델에서는 다른 현대 SUV 들과 마찬가지로 분리형 헤드램프가 탑재돼 상단부에는 주간주행등, 하단부에는 전조등과 상향등이 자리 잡을 예정이다.
 
(▲사진출처 : CARSCOOPS)

측면은 현행 투싼과 비슷하게 만들어져 전형적인 SUV의 안정감을 갖고 있다. 동시에 스파이샷을 통해 목격된 차세대 투싼과 동일한 디자인이다. 여기에 예상도를 제작한 디자이너는 상상력을 발휘해 펜더 부분을 현대 코나와 동일하게 제작해 두툼한 펜더 가니시를 부착했다. 그러나 예상도에 표현된 도어 핸들의 위치가 상당히 낮아 보여 어색함을 갖고 있기에 차후 다른 스파이샷에서 도어 핸들이 포착되면, 수정도 필요해 보인다.
 
(▲사진출처 : CARSCOOPS)

이번 예상도에는 후면의 모습을 찾아볼 수 없다. 또한, 현재까지 공개된 차세대 투싼에서도 후면은 위장막에 완벽히 가려져 모습을 예상해 볼 수 없다. 그러나 전면의 디자인이 큰 폭으로 변화를 맞은 만큼 후면 역시 꽤 상당한 변화가 예상된다. 이미 스파이샷에서는 번호판의 위치가 트렁크 하단부에서 상단부로 자리를 옮긴 모습을 찾아볼 수 있다.
 
(▲사진출처 : CARSCOOPS)

파워트레인도 파격적인 디자인과 함께 주목해볼 만하다. 이미 현대 기아차는 해외에서 자사 SUV를 통해 48V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사용하고 있고, 올해 말 현대 싼타페와 내년 출시될 기아 차세대 쏘렌토를 통해 국내에도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도입할 예정으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이제는 국산차에서도 다양한 하이브리드 SUV들이 속속 모습을 드러낼 예정이기 때문에 차세대 투싼 역시 1.6리터 가솔린 터보와 1.6리터 디젤 엔진, 2리터 디젤 엔진 등 기존 엔진과 가솔린 하이브리드 엔진이 적용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한편, 4세대로 진화할 차세대 투싼은 내년 출시를 앞두고 있다.

kyj@autotribun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