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20 10:10 (수)
제네시스 GV80 주문제작, 소비자들에게는 손해?
상태바
제네시스 GV80 주문제작, 소비자들에게는 손해?
  • 양봉수 기자
  • 승인 2019.10.22 18:1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토트리뷴=양봉수 기자] 제네시스 브랜드가 11월 출시할 GV80을 시작으로 주문제작을 도입한다. 일부 소비자들은 주문제작 방식이 ‘옵션질’에서 벗어날 수 있게 되어 환영이라는 입장이지만, 사실 소비자들에게 꼭 이득만 있는 것은 아니다.

제품을 트림으로 나눠서 가격표를 나눌 경우, 소비자들은 더 비싸게 구입하게 된다고 믿는 경향이 있다. 그러나 실제로 트림으로 나눠서 판매하는 차량들의 가성비가 오히려 전부 주문제작으로 생산되는 차량들보다 합리적이다. 트림으로 나눠 판매할 경우에는 할인도 이따금씩 진행되지만, 주문제작 방식으로만 생산되는 차량들은 구조적으로 할인이 어렵다.
 

게다가 옵션을 하나씩 추가하다 보면 본인이 예상했던 것보다 훨씬 더 비싼 차량으로 완성되는 게 부지기수다. 예를 들어 포르쉐도 기본 가격만 보면 의외로 합리적이고, 탈 만할 것 같아 보인다. 그러나 카매트도 없는 심각한 깡통 모델이기 때문에 하나씩 추가하면 기본 차 값의 50%, 100%까지 뛰는 경우도 허다하다.

주문제작은 제조사에서 먼저 수요를 예측해 차량을 생산할 수도 없고, 사전계약을 받을 수도 없다. 그래서 출고도 아주 오래 걸린다. 트림을 나눠 놓은 현대 팰리세이드도 출고가 1년씩 밀리는 상황에서 주문제작으로 생산을 한다면 출고가 1년을 넘기는 것은 너무 예상가능한 결과가 아닐까?
 

제네시스는 이런 주문제작 방식으로 제네시스 브랜드의 가치를 높일 수 있고, 소비자들도 가치가 높아진 제네시스를 접하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주문제작이라는 특수한 조건으로 차량을 판매한다면 이미 제네시스 관계자들은 이 예측 가능한 문제들을 상당부분 해결해 놓았을 것이라 기대해본다.

bbongs142@autotribun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