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11 16:27 (목)
제네시스 G80도 피하지 못한 ‘택시’ 등장
상태바
제네시스 G80도 피하지 못한 ‘택시’ 등장
  • 오토트리뷴
  • 승인 2020.05.18 0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토트리뷴=뉴스팀] 제네시스의 주력 모델이자, 올해 물량이 사실상 완판된 G80이 영업용 개인택시로 국내 도로에 등장해 화제다.
 

현대자동차는 구형 쏘나타와 신형 그랜저를 택시 모델로 판매 중이다. 쏘나타 택시는 1,860만 원부터, 그랜저 택시는 2,725만 원으로 판매되는데, 신형 그랜저를 기준으로 택시는 승용보다 약 500만 원 저렴하고, 쏘나타보다 신형이면서 상위 모델이기 때문에 택시 업계의 인기가 뜨겁다.
 

하지만 제네시스 G80은 택시 전용 모델이 없는데도 불구하고, 택시로 등장해 눈길을 끌고 있다. G80 2.5T 모델은 5,247만 원부터 시작해서 실질적으로는 그랜저 택시의 두 배에 달하는 가격대다. 심지어 연료도 휘발유를 사용하기 때문에 LPG로 개조할 경우에는 비용이 더 추가되어 그랜저 택시 가격의 두 배를 넘기게 된다.
 

저렴한 소재를 사용한 쏘나타와 그랜저 택시와 달리 G80 택시는 일반 승용모델과 동일한 마감재를 사용한데다, 모범이 아닌 일반 개인택시여서 많은 네티즌들은 “모범보다 더 고급이다.”, “다른 택시 있으면 기다렸다가 G80 택시를 탈 것 같다”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부산에서도 메르세데스-벤츠 S350d 택시를 비롯해 프리미엄 수입차가 택시로 등장해 화제가 된 바 있다.

news@autotribune.co.kr
(사진=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