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폴로 프리미엄 출시, 가격은 2,970만 원
상태바
폭스바겐 폴로 프리미엄 출시, 가격은 2,970만 원
  • 오토트리뷴
  • 승인 2016.02.25 1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토트리뷴=뉴스팀] 폭스바겐코리아는 폴로의 내외관 디자인 및 편의사양을 업그레이드한 '폴로 프리미엄을 25, 국내에 출시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4월 국내 출시된 폴로는 다운사이징 트렌드를 반영한 1.4 TDI 엔진에도 탁월한 퍼포먼스, -투 드라이브의 주행감성, 동급 최고 수준의 안전장비 등 다양한 면에서 컴팩트 해치백의 기준을 제시해왔다. 새롭게 출시된 폴로 프리미엄은 날렵해진 디자인과 최신의 편의사양을 더한 모델로, 합리적이면서도 까다로운 젊은 고객들의 취향을 만족시킨다.



야간에 더욱 돋보이는 LED 헤드램프

전면부에는 국내 출시된 폭스바겐 모델 중 최초로 LED 헤드램프와 LED 주간 주행등이 적용돼 더욱 뚜렷하고 날카로워진 눈매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새롭게 적용된 동적 코너링 라이트는 커브 길에서 스티어링 휠의 움직임에 따라 헤드램프의 방향을 제어해 다이내믹 드라이빙에 더욱 최적화된 가시성을 확보했다.

파노라마 썬루프와 16인치 휠 장착

여기에 기본으로 제공되는 파노라마 선루프는 실내의 탁월한 개방감과 쾌적함을 선사한다. ‘Syenite‘ 디자인의 10-스포크 16인치 알로이 휠이 장착돼, 역동적인 폴로의 자태를 한층 더 빛낸다. 또한 클리마트로닉 자동에어컨 시스템이 기본 장착돼 항상 쾌적하게 실내 온도를 유지시켜 준다. 이 같은 업그레이드 사양에도 가격은 2,870만원으로 책정해 경쟁력을 확보했다.



3기통 디젤엔진과 7 DSG 변속기

폴로 특유의 펀-투 드라이브의 주행감성과 동급 최고 수준의 안전사양들은 모두 그대로 기본 적용된다. 유로 6 기준을 만족시키는 차세대 커먼레일 3기통 1.4 TDI 엔진과 7 DSG 변속기가 조합되며, 다운사이징에도 최고출력 90마력, 최대토크 23.5kg·m (1,750~2,500rpm)의 넉넉한 힘으로 가속이나 고속 주행 시 안정적인 추진력을 제공한다. 정지상태에서 100km/h까지 도달하는데 걸리는 시간 10.9, 안전 최고 속도는 184km/h이다.

이와 함께 에너지 회생 시스템, 스타트-스톱 기능 등 폭스바겐의 블루모션 테크놀로지)가 기본으로 적용되어, 표준연비 17.4km/l (복합 연비, 도심 15.9 / 고속 19.7), 1등급의 연비 효율성을 갖췄다.


첨단 주행사양과 편의사양 추가

또한 다중 충돌 방지 브레이크 시스템과 피로경보 시스템과 같은 최신 기능과 크루즈 컨트롤, 언덕 밀림방지 시스템 등의 안전 장치가 주행감각을 극대화 시켜준다. 커밍홈 & 리빙홈 기능, 앞좌석 히팅 시트 등과 같이 기본으로 제공되는 편의사양과 함께, 터치 스크린 기반의 컴포지션 미디어 라디오 시스템 등 풍부한 멀티미디어 기능은 운전자와 탑승객 모두에게 즐거운 시간을 선사한다.

폴로, 컴팩트 해치백의 상징이 될 것

폭스바겐코리아 토마스 쿨 사장은 "새롭게 출시한 폴로 프리미엄은 더욱 세련되고, 한층 쾌적해져 차별화된 프리미엄을 추구하는 고객들에게 최고의 선택이 될 것"이라면서, "폭스바겐은 프리미엄 컴팩트 해치백의 새로운 벤치마크가 될 폴로 프리미엄을 통해 앞으로도 폴로만의 펀-투 드라이브 감성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팀 news@AutoTribune.co.kr
오토트리뷴 모바일 <m.AutoTribune.co.kr>



[관련기사]
- 벤틀리 운전자에 무릎 꿇은 승합차 운전자
- 현대 쏘나타, 미국에서 24억 원대 수퍼카와 충돌
- 르노, 500만 원대 초소형 SUV 크위드 공개
- 신형 K7, 출고거부를 할 수 밖에 없는 상황
- 아슬란보다 인기 없고, 관심도 못 받는 차량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