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3 12:41 (금)
차세대 그랜저 IG, 올 하반기 출시 확정?
상태바
차세대 그랜저 IG, 올 하반기 출시 확정?
  • 오토트리뷴
  • 승인 2016.02.29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토트리뷴=양봉수 기자] 국내 유명 자동차 악세서리 브랜드이자 뛰어난 퀄리티의 자동차 예상도를 자랑하는 브렌톤 디자인이 차세대 그랜저(IG)의 예상도를 공개했다.

브렌톤 디자인이 공개한 그랜저 예상도는 앞서 공개된 예상도들보다 단연 앞서는 퀄리티를 자랑한다. 과거에도 현대 아반떼와 기아 스포티지 등에서 매우 높은 정확도를 자랑하는 예상도를 공개했기 때문에 이번 예상도 또한 높은 정확도를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차세대 그랜저의 디자인에는 현재 사용하고 있는 윙-타입 형태의 그릴이 삭제되고, 현대차의 상징인 헥사고날 그릴이 적용됐다. 또 범퍼 하단에는 일자형 주간주행등이 삽입되며, 주변 디자인은 스포츠 세단처럼 굉장히 스포티한 모습을 보인다. 헤드램프 디자인은 인상이 굉장히 강해졌으며, 트림에 따라 풀 LED가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측면에서 주목할만한 부분은 사이드미러 디자인이다. 기존에 현대차를 비롯한 대중적인 브랜드에서는 볼 수 없었던 디자인이 적용됐기 때문이다. 사이드미러와 섀시를 연결해주는 암이 굉장히 얇아져 스포티한 분위기를 불어넣는 것은 물론이고, 사각지대도 최소화 시켜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에 후면디자인은 공개되지 않았다. 그러나 최근 포착된 스파이샷을 참고해보면, 루프라인과 후면 유리, 트렁크로 떨어지는 라인은 아주 부드럽게 처리됐다. 후면유리는 지붕의 파노라마 썬루프보다 폭을 넓게 제작해서 뒤가 더 넓어 보이고, 번호판은 기아차의 신형 K7처럼 하단부로 이동했다. 머플러팁은 신형에서도 범퍼와 일체형이 적용되는데, 더 얇고 넓어졌다.


파워트레인에 관한 정보는 공개된 내용이 없다. 그러나 형제 모델이라고 할 수 있는 기아 K7 2.4리터, 3.3리터 가솔린 엔진과 2.2리터 디젤과 8단 자동변속기 등을 장착하는 만큼 그랜저도 3.3리터 엔진을 제외하면, 큰 차이를 보이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안전 및 편의사양도 크게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 신형 K7은 초고장력강판 비율을 51%로 확대했고, 구조용 접착제와 핫스템핑도 확대적용 했다. 또한 헤드업 디스플레이와 스마트 파워 트렁크, 미국의 프리미엄 오디오인 크렐 오디오도 탑재해 눈길을 끌었는데, 이런 사양들은 그랜저에서도 고스란히 탑재될 가능성이 높다.

한편, 차세대 그랜저(IG)는 빠르면 올 하반기 국내에 출시될 예정이다.

양봉수 기자 bbongs142@AutoTribune.co.kr

오토트리뷴 모바일



[관련기사]
- [포토] 현대 그랜저 IG, 상세 이미지 모음

- 벤틀리 운전자에 무릎 꿇은 승합차 운전자
- 역시 제네시스? EQ900의 탁송현장
- 1억 원대, 9인승 사륜구동 스타렉스 캠핑카
- 신형 K7, 출고거부를 할 수 밖에 없는 상황
- 현대 쏘나타, 미국에서 24억 원대 수퍼카와 충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