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4월, 국산차와 수입차 중고차 시세 모두 하락
상태바
2021년 4월, 국산차와 수입차 중고차 시세 모두 하락
  • 김예준 기자
  • 승인 2021.04.08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토트리뷴=김예준 기자] 국내 최대 자동차 거래 플랫폼 엔카닷컴(대표 김상범)이 빅데이터를 기반으로2021년 4월 중고차 시세를 5일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중고차 시세는 현대자동차, 기아자동차, 르노삼성, 쌍용 등 국내 완성차 브랜드와 벤츠, BMW, 아우디 등 수입차 브랜드의 2018년식 인기 차종 중고차 시세다.
 
엔카닷컴 빅데이터를 토대로 4월 주요 중고차 시세를 분석한 결과, 올해 4월은 국산차와 수입차 모두 평균 보다 시세가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엔카닷컴이 공개한 2021년 4월 국산차 중고차 시세표(사진=엔카닷컴)

국산차는 전월 대비 평균 시세가 1.17% 하락했다. 감가 폭이 가장 큰 모델은 르노삼성 SM6로 국산차 전체 평균 보다 평균 시세는 3.54%, 최소가는 5.77%까지 큰 폭으로 떨어져 1,300만 원 대부터 구입이 가능해졌다. 이는 지속적으로 진행해 온 SM6 모델 할인 프로모션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분석된다. 이 외에 기아 K5,  K7도 각각 2.75%, 2.22% 하락했다.
 
국산차 평균 시세가 전반적으로 하락한 가운데 시세가 소폭 상승한 모델도 있다. 현대 쏘나타와 코나는 평균 시세가 각각 0.64%, 0.46%로 소폭 상승했다. 
 
▲엔카닷컴이 공개한 2021년 4월 수입차 중고차 시세표(사진=엔카닷컴)

수입차역시 전월 대비 평균 0.84% 소폭 하락한 가운데 그중에서도 세단 모델들의 하락폭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하락 폭이 두드러진 모델은 아우디 A4, A6로, 평균 시세가 각각 2.92%, 2.81% 떨어졌다. 특히 A4 모델은 최대가가 전월 대비 약 96만 원 낮아져 2천만 원 후반대에 구매가 가능하다. 이 외 평균 시세 하락폭이 평균 보다 큰 모델들은 BMW 5시리즈와 벤츠 C-클래스, 토요타 캠리로, 5 시리즈가 1.82%, C-클래스는 1.27%, 캠리는 1.61% 하락했다.
 
반면 폭스바겐 티구안은 수입 SUV 중 유일하게 평균 시세가 1.11% 상승해 눈길을 끈다. 수입 SUV 중 높은 인기를 구가하고 있는 티구안의 신차 물량이 소진됨에 따라 소비자 수요를 흡수한 것으로 분석된다.
 
엔카닷컴 관계자는 “중고차 수요가 높은 4월은 강세나 강보합세를 보이는 경우가 많지만 이번 이번 4월은 신차 프로모션 경쟁 등의 사유로 전반적으로 약세를 보였다”며 “이 달 중고차 구매를 고려하고 있는 소비자는 평균 보다 시세 하락폭이 컸던 국산 및 수입 세단 모델들을 조건에 따라 구매해 볼만하다”라고 말했다.
 
한편 엔카닷컴은 연간 약 100만 대의 중고차 차량이 등록되고 온라인과 모바일 방문자 수가 매일 75만 명을 넘어서는 국내 최대 규모의 자동차 거래 플랫폼이다.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자동차 및 중고차 시장 분석, 소비자 동향을 파악해 전달하고 있으며 온라인 기술을 통해 소비자의 자동차 생활을 혁신하는데 기여하고 있다.
 
kyj@autotribun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