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차와 일본차의 숨막히는 신경전

 

  지난 11월 5일부터 8일까지 라스베가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규모의 튜닝쇼인 세마쇼에는 현대차의 좀비차부터 포드의 F-시리즈, 사이언의 FR-S 등 다양한 차량이 등장했다. 하지만 이 중 대세는 쉐보레, 포드, 사이언의 차량이었다.


 현지 튜닝업계에 종사하는 이들에 따르면 "올해 2013 세마쇼는 작년 2012년과 비교해서 규모가 훨씬 커졌다. 이는 경기가 좋아진 탓도 있지만 신차로 등장한 쉐보레 콜벳 스팅레이와 사이언 FR-S 튜닝카가 대거 출시된 영향도 있는 것 같다."고 밝혔다.


 실제로 2013 세마쇼는 규모는 굉장히 커졌지만 전통적인 강자 포드 F-시리즈와 머스탱을 제외한다면 나머지 튜닝카들은 쉐보레 콜벳 스팅레이와 사이언 FR-S가 차지하고 있었다.


▲쉐보레 콜벳 스팅레이 트렌스포머 컨셉트


▲ 토요(Toyo)타이어의 메인 차량, 콜벳 스팅레이


 쉐보레 콜벳 스팅레이는 트렌스포머에 등장하는 컨셉카부터 미국에서는 뛰어난 가성비로 인기를 끌고 있는 토요(Toyo)타이어의 메인 차량으로 등장하기도 했고 쉐보레 부스에서도 역시 등장에 많은 관람객들의 인기를 끌었다. 올해 인기차량으로 선정되지는 못해 아쉬움은 남지만 수많은 튜닝업체들이 콜벳 스팅레이로 튜닝한 차량을 출시해 콜벳 스팅레이의 인기를 실감할 수 있었다.


▲사이언 불렛푸르프 FR-S 컨셉트 원


 미국에서는 토요타 86, 스바루 BRZ보다 더 인기있는 것이 사이언 FR-S다. 물론 이 세가지 차량은 모두 같은 디자인을 하고 있고 이름만 달라보여 언뜻 봐서는 쉽게 구분하기 힘들 정도. 간단하게 세 차량의 차이점을 본다면, 스바루 BRZ는 셋 중에 가장 고급스러운 옵션을 갖췄고 사이언 FR-S는 가장 낮은 옵션을 갖추고 있다. 때문에 어차피 순정 부품을 뜯어내고 새롭게 튜닝할 튜너들은 가격이 가장 저렴한 사이언 FR-S를 찾게된 다는 것.


▲사이언 불렛푸르프 FR-S 컨셉트 원


 사이언 FR-S는 올해 세마쇼 어워드에서 가장 인기있는 컴팩트 스포츠카로 선정되며 인기를 과시했다. FR-S 역시 많은 부스에서 튜닝차량을 전시하고 있었으나 단연 인기 차량은 사이언 부스 한켠에서 수퍼카 포스를 뽐내고 있던 불렛푸르프 FR-S 컨셉트 원으로 수퍼카 포스가 느껴지는 실내외 덕분에 많은 관람객들이 차량 주변을 떠나지 않았다.


▲ 현대차 좀비 컨셉트 야외부스 


▲현대차 퍼포먼스 컨셉트 실내부스


 한편, 한국차의 부스는 너무나 안타까웠다. 현대차 또한 제네시스와 벨로스터 튜닝카들을 전시했지만 부스 크기와 차량종류 등에서 미국업체와 일본업체들에 비해 너무나 작았고 특히 기아차의 부스엔 쏘울만 가득할 뿐 개성 넘치는 차량이 없어 아쉬움을 더했다.


 콜벳 스팅레이로 기지개를 펼치는 쉐보레, 토요타그룹을 다시 일으켜 세울 사이언 FR-S, 전통적인 강자 포드 머스탱과 F-시리즈. 내년 2014 세마쇼에서도 미국차와 일본차의 대결구도가 이어질 지 벌써부터 기대가 모아진다.


양봉수 기자 bbongs142@daum.net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