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시 임박한 현대 코나, 실내 디자인은 i30와 비슷?

현대자동차가 이달 말 출시를 앞두고 있는 글로벌 소형 SUV 코나의 실내외 디자인이 공개되면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외관은 이미 유럽에서 광고 촬영을 위해 위장막을 벗긴 상태의 모습이 네덜란드 자동차 전문지인 오토위크를 통해 공개되었고, 이번에는 주행테스트 중인 차량에서의 실내 모습까지 포착됐다. 이번에 공개된 실내는 대체적으로 i30와 비슷하다는 평가다.



스티어링 휠과 계기반, 터치스크린 등의 대부분 배치나 구조는 i30와 매우 흡사하다. i30의 실내를 단순히 SUV 버전으로 부풀려 디자인 한 것 같아 보일 정도. 

 

하지만 해치백인 i30와는 다르게 SUV의 단단함과 강인한 분위기를 강조하기 위해서 약간의 디자인을 손봤다. 스티어링 휠의 버튼이나 계기반의 세부적인 폰트, 기어 레버 등의 디자인 등이 다르다. 


특히 센터페시아가 조금 더 투박해졌고, 터치스크린도 상단에 튀어 올라와 있지만, i30보다 더욱 자연스러워졌다. 에어컨 송풍구는 터치스크린과 버튼들 사이에 위치하며, 그 아래로 버튼과 컵홀더 등이 배치된다. 하지만 전자식 주차 브레이크가 아닌 핸드 그립의 주차 브레이크가 사용된다.




앞서 공개된 코나의 외관 디자인은 기존의 소형 SUV들보다 활동적인 모습이 더욱 강조됐다. A필러부터 지붕, 앞, 뒤 휠하우스와 헤드램프에는 바디컬러와 다른 투 톤으로 처리했고, 헤드램프 위치를 반전 시키고, 굵직한 볼륨감과 선을 넣는 등의 화려한 디자인을 적극적으로 사용했다. 

 

특히 외관에서는 헤드램프와 주간주행등의 위치가 반전되었으나, 현재까지의 반응은 “신선하다”, “소형 SUV 중 역대급 디자인”이라는 긍정적인 평가가 주를 이루고 있다.


파워트레인은 i30와 같은 1.4리터 가솔린 터보와 1.6리터 디젤 엔진, 7단 DCT의 조합이 유력한 것으로 예상되고 있으며, 현대 스마트 센스와 같은 첨단 안전사양도 모두 탑재해 동급 최고의 상품성을 확보할 것으로 보인다.



코나라는 모델명은 싼타페, 투싼, 베라크루즈 등에 이어 세계적인 휴양지의 또 다른 지명으로 하와이 빅 아일랜드 북서쪽에 위치한 휴양지의 이름이다. 이 지역은 서핑, 수상스키, 스노클링 등의 다양한 레포츠를 즐기기 위해 최적의 날씨를 갖춰 레포츠 천국으로 불리며, 이 이미지가 신차와 어울려 최종적인 모델명으로 확정됐다.

 

한편, 현재 국내 소형 SUV 시장은 쌍용 티볼리가 압도적인 판매량으로 시장을 이끌고 있으며, 쉐보레 트랙스, 르노삼성 QM3, 푸조 2008 등이 뒤를 잇고 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