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상위 트림 추가한 쏘렌토 2020년형 출시, 달라진 점은?

[오토트리뷴=뉴스팀] 28일, 기아차의 중형 SUV 쏘렌토가 연식 변경 모델을 출시했다. 신규 디자인 요소를 적용해 고급스러움을 향상시키고, 첨단 안전 사양의 확대, 최상위 트림 신설 등으로 상품성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외관에는 새로운 디자인의 다크 크롬 라디에이터 그릴이 적용되는데, 기존과 달리 육각형 모양의 세부 그래픽이 적용되고 크롬 부위가 확장돼 인상이 달라진다. 신규 그릴은 디젤과 가솔린 구분없이 전 트림에 기본 사양으로 장착된다. 상위 트림인 마스터에는 신규 19인치 크롬 스퍼터링 휠을 기본 장착해 고급스러움을 더한다.



2020년형 쏘렌토는 안전 사양의 기본 적용 범위가 확대된다. 디젤모델 전 트림의 첨단 운전자 지원 시스템 기본 사양이 추가된다. 기존에는 기본 사양으로 전방 충돌 경고 및 방지 보조 시스템이 적용되는데, 2020년형 모델은 여기에 더해 차로 이탈 경고 및 이탈방지 보조, 운전자 주의 경고, 하이빔 보조 기능이 추가된다. 편의 사양으로는 전동식 트렁크 속도 조절 기능이 추가 적용된다. 트렁크의 개폐 시간을 보통과 빠르게 2가지로 선택할 수 있어 사용 편의성이 높아진다.



쏘렌토는 경쟁 모델인 싼타페가 4세대 신형 모델을 내세울 동안, 꾸준히 기존 모델의 상품성을 보강해 대응하고 있다. 우수한 디자인과 넉넉한 차체 크기와 같은 쏘렌토만의 장점을 부각시켜 여전히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는 중이다. 특히 신형 싼타페에 적용된 첨단 사양을 대거 장착해 상품성을 높인 상위 트림 마스터는 쏘렌토에 프리미엄 모델의 가치를 더한 것으로 평가받는다.


   

실제로, 쏘렌토 마스터 트림은 전체 판매량의 약 25%를 차지할 정도로 좋은 반응을 이끌어낸다. 소비자들의 호평에 힘입어 2020년형 모델은 기존 마스터 트림에 후석 승객 알림, HUD와 같은 첨단 사양을 더한 마스터 스페셜 트림을 추가해, 프리미엄 차량을 원하는 고객의 선택 폭을 넓힌다.



2020년형 쏘렌토는 2.0 디젤이 2,788~3,593만 원, 2.2 디젤 2,842~3,608만 원, 2.0 가솔린 터보 2,763~3,318만 원으로 구성된다. 일부 트림은 기존 대비 가격이 소폭 오르지만, 기본 트림에 해당하는 럭셔리와 프레스티지의 가격은 기존과 동일하게 구성된다.


news@autotribune.co.kr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