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다 코리아, 혼다 센싱 탑재한 2019년형 CR-V 터보 국내 공식 출시

[오토트리뷴=뉴스팀] 혼다코리아는 전 트림 혼다 센싱을 기본으로 탑재한 2019년형 CR-V 터보의 국내 공식 출시를 알리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했다고 18일 밝혔다. 지난 1월부터 혼다 센싱을 탑재한 신형 CR-V 터보의 사전 예약 판매를 실시했던 혼다 코리아는 약 한 달 만에 400 여대의 계약 주문을 돌파했다고 밝혀 수입 SUV 시장에서의 흥행을 예고하고 있다.



2019년형 CR-V 터보는 기존 사륜구동 EX-L, 투어링 두 가지 트림에 전륜구동 EX-L 모델을 추가해 고객 선택의 폭을 넓혔을 뿐만 아니라, 모든 트림에 차세대 운전자 보조 시스템인 혼다 센싱을 기본으로 장착해 안전성을 강화했다.


또한, 혼다의 첨단 기술이 적용된 VTEC 터보 엔진을 통해 최고출력 193마력, 최대토크 24.8kg.m의 강력한 퍼포먼스를 발휘한다. 여기에 강인한 외관 디자인과 고급스러운 인테리어를 적용해 남성적이고 다이내믹한 스타일을 구현했으며, 동급 SUV 최고 수준의 실내 및 적재공간을 확보했다.



한편, 혼다코리아는 2019년형 CR-V 터보의 본격적인 판매에 앞서 지난 16일 자사의 공식 자동차 판매점인 KCC 일산 전시장에서 국내 공식 출시를 기념하는 차량 전달식을 진행했다.



차량 전달식의 주인공으로 선정된 고객은 “혼다 CR-V를 선호하는 이유는 차량 안전성을 신뢰하기 때문이다. 처음 CR-V를 구입한 이후 충돌 교통사고가 발생했는데, 다친데 없이 멀쩡하게 차 밖으로 걸어 나왔다”라며, “이 같은 차량 안전성 때문에 다시 한 번 CR-V를 선택하게 됐고, 이번 CR-V 구입이 4대째인 만큼 A, B, C, D의 D를 상징하는 ‘델마’라는 애칭도 만들어줬다"라고 추가 구입 소감을 전했다.


혼다코리아 이지홍 상무는 “탄탄한 기본기와 내구성을 자랑하는 월드베스트셀링 SUV, 혼다 CR-V를 사랑해주시는 고객분에게 진심으로 감사한 마음을 전한다”라며, “상품성이 한층 업그레이드된 2019년형 CR-V 터보를 직접 전달할 수 있게 되어 기쁘게 생각하고, 앞으로도 브랜드 로열티 강화를 위한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진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CR-V 터보의 가격은 전륜구동 EX-L 3,690만 원, 사륜구동 EX-L과 투어링은 각각 3,930만 원, 4,300만 원이다. 색상은 기존 실버, 블랙, 메탈, 화이트, 레드에 블루를 신규 추가하여 총 6가지 색상 중 선택할 수 있다.


news@autotribune.co.kr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