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바흐 S650보다 긴, 초호화 세단 제네시스 G90 리무진

[오토트리뷴=김예준 기자] 제네시스 브랜드를 넘어 국내를 대표하는 대형 플래그십 G90가 지난 19일 G90 리무진을 공식 출시했다. G90 리무진은 G90를 뛰어넘는 편안함을 갖춰 VVIP의 의전에도 손색이 없다.



외관은 기존 G90와 대체적으로 동일하지만, 몇 가지 특징을 달리해 고급스러움을 크게 강조했다. 전면부 크레스트 그릴의 상단부는 기존 G90와 달리 차체와 동일한 색상이 아닌 크롬가니쉬로 처리해 은은한 우아함을 풍긴다. 



이와 달리 측면의 변화는 두드러지게 나타난다. 플래그 타입의 사이드미러 하단부는 전면부 그릴과 마찬가지로 크롬을 적용해 과하지 않게 무게감을 실어주며, 차체가 더욱 커 보이도록 만들었다. G90 리무진의 가장 큰 특징은 타사의 경쟁 모델들이 2열 도어의 길이를 늘리는 장축형 리무진 방식을 택하는 것과 달리 B 필러의 길이를 늘린 스트레치드 방식을 모두 채택했다.


B 필러에서 250mm, 2열 도어에서 40mm 연장됐다. 그 결과 기존 G90보다 290mm 더 길어져 5,495mm의 전장을 갖췄는데, 이는 메르세데스-마이바흐 S650의 5,462mm보다 큰 수치며, 늘어난 길이는 온전히 뒷좌석의 VVIP 탑승자를 위해 사용된다.


▲ 일반 G90의 후면


후면은 기존과 동일하게 좌우를 잇는 테일램프가 적용돼 차량을 한층 넓어 보이게 만들어 주며 무게감을 실어준다. 유일한 차이점은 L이 붙은 엠블럼인데, 트렁크 하단부에 부착돼 크게 티 내지 않으며, 특별함을 전달한다.



오너 드리븐 보다 쇼퍼 드리븐의 성격이 짙은 리무진 모델답게 G90 리무진의 변화는 2열에서 두드러진다. 1열은 기존 G90답게 고급스러운데, G90 모델 중 실내 시트 색상에 따라 유일하게 투톤 가죽 스티어링 휠이 장착돼 고급스러움을 한층 더 강조한다. 2열은 고급스러움을 넘어 호화스럽게 꾸며졌다. 



길이가 길어진 만큼 B 필러 상단부에는 전용 무드등이 삽입 되며, 그 아래에는 후석 탑승객을 위해 서류나 신문 등 자주 사용하는 책자를 간편하게 보관할 수 있는 매거진 포켓이 추가돼 편의성과 실용성을 높였다.



G90 리무진은 기존 나파 가죽보다 더욱 고급스러운 세미 애닐린 가죽이 기본 적용된다. 세미 아닐린 가죽은 인공적인 표면처리를 최소화해 나파 가죽보다 부드러우며, 장시간 사용에도 구김이 적은 게 특징이다. 이와 함께 리무진 전용 퀼팅 패턴을 적용해 고급스러움과 특별함을 부여한다. 



이와 함께 G90 리무진에 적용되는 퍼스트 클래스 VIP 시트는 긴 이름만큼 다양한 기능을 탑재했다. 버튼에 따라 독서, 영상 시청, 휴식 등의 다양한 모드를 지원하고 각 모드에 따라 시트는 조용하고 부드럽게 움직여 탑승자의 불편함을 최소화했다. 또한 최상의 안락을 위해 전동식 레그 서포트가 적용됐고, 총 18개 방향으로 세밀하게 좌석을 조정할 수 있어 탑승자가 장시간 탑승하더라도 피로하지 않도록 만들어 준다.



이번에 새롭게 출시한 G90 리무진은 1개의 단일 트림으로 운영되며, 국내 엔진 중 가장 큰 배기량인 5리터 가솔린만 장착된다. 5리터 가솔린 엔진은 425마력의 최고출력과 53kg.m의 최대토크를 발휘하며 8단 자동변속기와 맞물린다. 여기에 전사식 사륜구동 시스템이 기본 적용돼 눈길 및 빗길 등 악천후에서도 뛰어난 주행 성능을 보여준다. 또한 저속과 고속 등 모든 주행 상황에서도 안락한 승차감을 자랑하는 제네시스 어댑티브 컨트롤 서스펜션도 기본 적용이다.


제네시스의 모든 기술력이 담긴  G90 리무진의 가격은 1억 5,511만 원이다. 


kyj@autotribune.co.kr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