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집] 완전히 새로운 신형 쏘나타, 3월 11일 사전계약 개시

[오토트리뷴=뉴스팀] 현대차가 신형 쏘나타의 사전계약을 11일 개시하고 이번 달 정식 출시한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2014년 3월 7세대 모델 출시 이후 5년 만에 선보이는 신형 쏘나타에 센슈어스 스포트니스를 적용해 혁신적인 디자인의 스포티 중형 세단 이미지를 완성했으며 각종 첨단 안전 및 편의사양, 신규 엔진 및 플랫폼 등으로 차량 상품성을 대폭 높였다.

 

차세대 디자인 철학 센슈어스 스포트니스 세단 최초 적용
센슈어스 스포트니스는 현대차가 지난해 3월 제네바 모터쇼에서 콘셉트카 르 필 루즈를 통해 공개한 차세대 현대차 디자인 철학으로 비율, 구조, 스타일링, 기술 등 4가지 요소의 조화를 디자인 근간으로 하며 세단 최초로 신형 쏘나타에 적용됐다.


신형 쏘나타의 전면부는 매끈한 구의 형상에서 느낄 수 있는 크고 대담한 볼륨감, 맞춤 정장의 주름과 같이 예리하게 가장자리를 처리한 후드가 주는 스포티 감성 두 요소가 조화를 이루고 있다. 이어 시각적인 리듬감을 강조한 디지털 펄스 캐스케이딩 그릴은 클래식 스포츠카의 그릴을 연상케 하며 볼륨감 있는 후드와 자연스럽게 연결돼 전면부의 입체감을 강화시킨다.

 

 

특히 비점등 시 크롬 재질로 보이지만 점등 시에는 램프로 변환돼 빛이 투과되는 히든 라이팅 램프가 현대차 최초 적용된 주간 주행등은 최신 첨단 기술이 투영된 디자인 혁신 요소로서 라이트 아키텍처를 구현한다. 지난해 6월 현대차가 부산모터쇼에서 콘셉트카 HDC-2를 통해 처음 공개한 라이트 아키텍처는 빛을 디자인 요소로 승화시킨 것으로 차세대 현대차 디자인 철학인 센슈어스 스포트니스와 함께 미래 현대차 디자인의 정체성을 나타낸다.


신형 쏘나타의 측면부는 도어글라스 라인에서 주간 주행등까지 한 번에 이어지는 크롬 라인을 통해 라이트 아키텍처를 구현했으며 유려하고 깔끔하게 이어지는 두 개의 감성적인 캐릭터 라인을 통해 날쌔면서도 우아한 모습을 갖췄다. 후면부는 슬림한 가로형의 미래지향적 디자인을 갖춘 리어 콤비램프, 공력 개선 리어램프 에어로 핀, 범퍼 하단의 가로형 크롬라인, 리어 콤비램프의 가로형 레이아웃과 비례를 맞추는 보조 제동등 등으로 라이트 아키텍처를 표현함과 동시에 안정감 있고 하이테크한 이미지를 완성했다.

 

 

실내는 스텔스기의 슬림한 모습에서 영감을 받아 날렵한 형상의 센터페시아 에어벤트, 미래 지향적 버튼의 전자식 변속레버, 일체형 디자인의 핸들 및 가니쉬, 조작 편의성을 고려한 스티어링 휠, 스포티한 감성의 클러스터 등으로 운전자 중심의 하이테크하고 다이내믹한 이미지를 선사한다. 실내에도 라이트 아키텍처가 적용됐다. 대시보드와 도어의 은은한 조명 라인은 운전석을 중심으로 날개가 펼쳐져 마치 공중에 떠있는 듯한 느낌을 준다.


이어 신형 쏘나타는 기존 모델보다 전고가 30mm 낮아지고 휠베이스가 35mm, 전장이 45mm 늘어나 혁신적인 스포티 디자인을 갖췄을 뿐만 아니라 동급 최대 규모의 제원을 확보했다. 신형 쏘나타는 화이트 크림, 쉬머링 실버, 햄톤 그레이, 녹턴 그레이, 글로잉 옐로우, 플레임 레드, 옥스포드 블루, 미드나이트 블랙 등 8개의 외장 컬러와 블랙, 네이비 투톤, 그레이지 투톤, 카멜 투톤 등 4개의 내장 컬러로 운영된다.

 

 

자동차에서 하이테크 디바이스로의 새로운 진화
현대차는 고객 가치혁신 실현을 위해 신형 쏘나타에 다양한 첨단 신기술을 대거 탑재함으로써 이동 수단으로 만 여겨졌던 기존 모빌리티 패러다임을 하이테크 디바이스로 전환할 기틀을 마련했다. 신형 쏘나타의 가장 큰 특징은 스마트폰과 연동되는 개인화 프로필을 탑재해 나만의 차로 설정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개인화 프로필은 여럿이 함께 차량을 사용하더라도 디지털 키로 문을 열거나 AVN 화면 내 사용자 선택을 통해 차량 설정이 자동으로 개인에게 맞춰지는 기능이다. 자동 변경되는 설정은 시트 포지션, 헤드업 디스플레이, 아웃사이드 미러,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클러스터, 공조 등이다.


이외에도 현대차는 현대 디지털 키, 빌트인 캠,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 프리미엄 고성능 타이어 피렐리 P-제로 등 첨단 및 고급 사양들을 현대차 최초로 신형 쏘나타에 적용했다. 현대 디지털 키는 근거리 무선통신 기술을 통해 키가 없어도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설치를 통해 차량 출입 및 시동을 가능하게 해줘 키가 없거나 가족과 지인 등 다른 사람과의 차량 공유가 필요한 상황에서 손쉽게 차량을 이용할 수 있게 해준다.

 

 

빌트인 캠은 차량 내장에 장착된 전∙후방 카메라 영상을 녹화하는 주행영상기록 장치로 룸미러 뒤쪽에 빌트인 타입으로 설치돼 운전자 시야를 가리지 않고, 차량 내 AVN 화면 및 스마트폰과 연동되며 주∙야간 저장 영상 품질이 우수하고 별도 관리가 필요 없는 내장 메모리가 적용된 것이 특징이다.


이어 현대차는 신형 쏘나타에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 동승석 릴렉션 컴포트 시트, 운전석 스마트 자세 제어, 내비게이션 자동 무선 업데이트, 후석 승객 알림, 12.3인치 클러스터, 헤드업 디스플레이, 터널/워셔액 연동 자동 내기 전환 시스템 등 첨단 기술을 대거 신규 탑재했다. 이외에도 전방 충돌 방지 보조, 차로 유지 보조, 차로 이탈 방지 보조, 운전자 주의 경고 등 주요 안전 및 편의 사양을 전 트림 기본화해 상품성을 크게 높였다.

 

 

스마트스트림과 신규 플랫폼 적용, 이름 빼고 다 바뀐 신차
현대차는 신형 쏘나타의 모든 엔진을 현대∙기아차의 차세대 엔진인 스마트스트림으로 변경해 연비를 높였으며 가솔린 2.0, LPI 2.0, 가솔린 1.6 터보, 하이브리드 등 4개 모델을 운영한다. 가솔린 2.0 모델은 스마트스트림 G2.0 CVVL 엔진과 6단 자동변속기가 탑재됐으며 최고출력 160마력, 최대토크 20kg.m의 동력성능과 기존 모델보다 10.8% 증가한 13.3km/l(17인치 타이어 기준)의 연비를 갖췄다.


LPI 2.0 모델은 스마트스트림 L2.0 엔진과 6단 자동변속기가 장착돼 최고출력 146마력, 최대토크 19.5kg• m의 동력성능과 기존 모델 대비 8.4% 향상된 10.3km/l(16∙17인치 타이어 기준)의 연비를 확보했다. 가솔린 1.6 터보와 하이브리드 모델은 정식 출시 시점에 공개 예정이다.


현대차는 신형 쏘나타에 신규 플랫폼을 적용해 상품성을 대폭 높였다. 신규 플랫폼은 디자인 자유도, 주행성능, 소음∙진동, 승차감∙핸들링, 제동성, 안전성∙강성 등에서의 혁신적인 개선을 이뤄냈다.

 

 

사전계약 개시 및 가격
11일(월) 사전계약을 개시하는 신형 쏘나타의 가격은 2,346만 원부터 시작하며 최고 트림인 인스퍼레이션은 3,289만 원부터다. (가솔린 2.0 모델, 개별소비세 3.5% 기준) 현대차 관계자는 “신형 쏘나타는 각종 첨단 기술과 혁신적인 디자인으로 무장해 도로 위의 풍경을 바꿀 미래지향적 세단”이라며, “뿐만 아니라 신규 플랫폼과 파워트레인이 결합된 현대차 최초의 모델로서 완전히 새로워진 주행성능 및 뛰어난 안전성을 고객들에게 선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차는 신형 쏘나타의 출시를 기념해 사전계약 고객 중 250명을 추첨해 현대 디지털 키가 포함된 선택사양 무상 장착(1등, 30명), 프리미엄 사운드 무상 장착 및 고급 헤드폰 증정(2등, 50명), 현대 스마트센스 무상 장착(3등, 70명), 빌트인 캠 무상 장착(4등, 100명)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


또 20일(수)까지 온라인 이벤트 페이지에서 신형 쏘나타의 구매 상담을 신청하고 평가를 남긴 고객 중 추첨을 통해 LG 트롬 스타일러(1등, 3명), 갤럭시 탭 S4(2등, 5명), 고급 무선 이어폰(3등, 10명), 스타벅스 카페라테 기프트콘(매일 100명)을 제공한다.


news@autotribune.co.kr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