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집] 현대 신형 쏘나타 가격 공개, 눈에 띄는 특징은?

[오토트리뷴=김예준 기자] 11일 사전계약에 돌입한 신형 쏘나타의 예상 가격이 현대차 사이트를 통해 공개됐다. 공개된 가격에 따르면 가격이 소폭 상승했지만, 그만큼 기본 탑재 사양이 풍부해져 눈길을 끈다.



스마트(2,346만 원 ~ 2,396만 원 예상) 

기존 쏘나타의 경우 7개의 에어백이 적용됐지만, 신형 쏘나타는 1열과 2열의 사이드 에어백이 추가돼 총 9개의 에어백이 기본 적용된다. 또한 기본형 모델부터 전자식 버튼 변속기가 적용돼 편의성은 물론 고급스러운 실내 디자인을 연출한다. 이 밖에도 뒷좌석 에어벤트와 오토홀드가 포함된 EPB, 패들 시프트, 크루즈 컨트롤, 오토라이트 컨트롤 등 기존 쏘나타의 최하위 트림에선 경험할 수 없던 편의사양들이 기본화됐다.



프리미엄(2,592만 원 ~ 2,642만 원 예상) 

최하위 트림부터 다양한 편의사양이 기본 적용되는 만큼 프리미엄 트림 역시 다양한 사양이 기본화됐다. 현대차의 타 차량에선 선택사양이거나 최고 트림에만 기본 적용되는 LED 헤드램프가 기본사양이다. 스마트키 역시 기본 적용된다. 8인치 디스플레이 오디오는 조향 연동 후방 모니터 기능이 포함돼 편의성을 크게 높였다. 



프리미엄 트림부터 내장형 블랙박스인 빌트인 캠이 선택 가능하며, 10.25인치의 터치 디스플레이 내비게이션을 선택해야 적용 가능하다. 또한 기존 스마트키보다 넓은 활용성을 자랑하는 디지털키는 멀티미디어 내비 플러스 Ⅰ 옵션을 적용하면 기본 탑재된다.



프리미엄 패밀리(2,798만 원 ~ 2,848만 원 예상) 

프리미엄 패밀리 트림부턴 하위 트림의 선택사양이 보다 많이 기본화됐다. 앞 좌석 통풍시트와 뒷좌석 열선 시트가 기본 적용됐으며, 전방 센서가 기본 적용돼 안전성을 크게 높였다. 또한 듀얼 풀오토 에어컨이 기본화돼 클러스터 이오나이저, 오토 디포그, 공기 청정 모드는 물론 운전석 자동 쾌적 제어 시스템을 지원한다.


이 밖에 뒷좌석 도어 커튼과 전동식 뒷면 유리 커튼이 기본 적용돼 편의성을 높였다. 또한 후석 승객 알림, 후측방 충돌 방지 보조, 안전 하차 보조, 후방 교차 충돌 방지 보조 시스템 등이 기본 적용돼 안전성을 크게 높였다. 컴포트 옵션 선택 시 그랜저에 적용됐던 동승석 릴렉션 컴포트 시트와 운전석 메모리 시트가 적용된다.



프리미엄 밀레니얼(2,994만 원 ~ 3,044만 원 예상) 

최고 트림답게 고급스러움을 크게 강조하는 것이 특징이다. 기존 도어 핸들에 부착된 도어 개폐 버튼은 터치식으로 바뀌었고, 그 주변엔 크롬이 부착돼 고급스럽다. 또한 기존 현대차가 즐겨 사용하지 않던 12.3인치 디스플레이 계기반이 기본 적용된다. 이 밖에도 크래시패드엔 인조가죽이 사용되고, 시트는 천연가죽으로 바뀐다. 또한 엠비언트 무드램프가 적용돼 실내 분위기를 고급스럽게 만드는데 일조한다.



또한 하위 트림에선 선택사양으로 제공됐던 디지털키가 기본 제공돼 편의성을 크게 높였다. 프리미엄 밀레니얼 트림에서만 선택 가능한 플래티넘 옵션은 HUD와 서라운드 뷰 모니터, 후측방 모니터가 묶인 패키지 옵션이며 가격은 123만 원이다.



인스퍼레이션(3,289만 원 ~ 3,339만 원 예상) 

신형 쏘나타에서 최고급 트림인 인스퍼레이션은 기존 하위 트림에선 선택 사양으로 지원했던 사양들은 물론, 인스퍼레이션만의 사양들을 탑재해 보다 고급스러움을 강조하는 것이 주된 특징이다. 프리미엄 트림부터 기본 적용됐던 LED 헤드램프는 더욱 진화해 프로젝션 타입으로 바뀌어 더욱 또렷한 눈매를 완성시킨다. 동승석 릴렉션 컴포트 시트도 기본 적용된다.



편의사양과 첨단사양도 대거 기본 적용된다. 하위 트림에선 선택사양인 10.25인치의 대화면 내비게이션과 12개의 스피커가 탑재되는 보스 프리미엄 사운드는 기본 사양이다. 또한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 시스템이 기본 적용돼 현대 넥쏘와 마찬가지로 운전자가 탑승하지 않아도 차량을 앞뒤로 이동시킬 수 있어 편의성을 크게 높였다.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은 안전 구간과 곡선로에선 내비게이션과 연동돼 안전한 주행을 도모하며, 완전 정차와 출발 기능까지 지원한다.



5년 만에 완전 변경을 거친 이번 신형 쏘나타는 11일부터 공식 사전계약에 돌입했다. 사전계약인 만큼 정확한 가격은 공개되지 않아 정식 출시 후 약간의 변동이 있을 예정이지만, 기존 현대차에서 볼 수 없던 사양들이 대거 적용돼 벌써부터 주목받고 있는 이유다.


kyj@autotribune.co.kr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