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접 눈으로 살펴본 캐딜락 CT6 F/L 모델, 주목할만한 변화 7가지

[오토트리뷴=김준하 기자] 11일, 서울 캐딜락 하우스에서 캐딜락의 플래그십 세단 CT6 부분 변경 모델(이하 F/L 모델)이 공개됐다. 최신 캐딜락 디자인의 근간을 이루는 에스칼라 콘셉트의 특징이 그대로 반영된 모델로 이전보다 강화된 편의 사양과 하나로 집중된 파워트레인이 특징이다.

  

콘셉트카 모습 그대로 변신한 외관
2016년 선보인 에스칼라 콘셉트의 디자인 기조는 XT6, XT4처럼 최근 출시된 SUV 모델에 반영되고 있다. 새로운 디자인은 시장에서 긍정적인 반응을 얻고 있는데, CT6 F/L 모델에 이르러 비로소 에스칼라 콘셉트의 디자인이 정점을 이룬다. 세로 형태가 강조됐던 헤드램프는 가로 부분이 길어지면서 ‘T’자 형태로 변화한다. 굵은 크롬 가로선이 삽입됐던 라디에이터 그릴은 점선 형태로 바뀌어 보다 세련된 모습이다. 테일램프도 헤드램프와 유사한 디자인이 적용된다. 테일램프 사이는 굵은 크롬 선이 연결돼 고급스러움을 자아낸다.

  


사용 편의성이 높아진 실내
실내는 플래그십 모델답게 고급 소재가 풍부히 사용된다. 가죽과 메탈, 우드가 조화를 이루며 리얼 카본도 적용된다. F/L 모델은 전자식 변속레버가 장착돼 센터 콘솔의 배치가 달라졌다. 기존 모델의 경우 기어 레버에 손목을 걸쳐놓을 수 있는 넉넉한 크기였지만, 새로운 변화로 인해 변속 레버의 크기가 작아졌다. 기존에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조작에 사용됐던 터치패드 대신 조그 셔틀 다이얼이 새로 장착된다.

 

 

단일화된 엔진과 10단 변속기
CT6 F/L 모델은 최고출력 334마력, 최대토크 39.4kg.m의 3.6리터 가솔린 엔진이 장착된다. 이전 라인업에 포함됐던 2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은 미국 본사의 집중화 전략에 따라 이번 모델부터는 국내에 판매되지 않는다. 기존 8단 자동변속기는 하이드로매틱 10단 변속기로 대체된다.

 

 

길어진 차체와 가벼워진 무게
변화된 CT6는 차체 62%까지 알루미늄 소재를 사용하고 접합 부위를 최소화하는 퓨전 프레임 방식을 통해 공차중량을 감소시켰다. 특히 이번 F/L 모델은 이전 모델보다 휠베이스가 40mm 길어져 전장이 5,227mm에 달하는데도 공차중량은 스포츠 트림 기준 1,874kg으로 이전 3.6리터 모델 대비 70kg 이상 줄었다. 다단화된 변속기가 더해져 공인연비는 이전 대비 6%가량 높아진 8.7km/l를 기록한다.

 


첨단 안전 사양 기본 적용
캐딜락이 자랑하는 안전 기술 가운데는 열 감지 기술로 전방 상황을 촬영하는 나이트 비전이 있다. 프리미엄 브랜드 가운데서도 최고급 모델 일부에만 적용되는 기술인데, 이번 CT6는 전 트림에 나이트 비전을 기본 적용해 야간 운전에서의 안전성을 높인다. 룸미러에 후방카메라 영상을 담는 리어 카메라 미러도 화질이 개선되고, 확대 및 축소, 상하 각도 조절 기능이 추가됐다.

  


운전 편의성을 높이는 기본 사양
CT6 F/L 모델은 획기적으로 개선된 디스플레이 기술이 적용된다. 차체 주변 상황을 확인할 수 있는 서라운드 뷰는 최대 5방향의 화면을 다양한 각도 조절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운전석 계기반은 12인치 LCD 클러스터가 삽입되며, 내비게이션이 연동되는 HUD도 전 트림 기본 사양으로 적용된다. 캐딜락의 CUE 인터페이스는 기존 터치패드 대신 캐딜락 브랜드 최초로 적용된 조그 셔틀 다이얼을 사용해 조작 편의성이 높아진다.

 


트림과 가격
이번에 선보인 CT6는 3가지 트림으로 구성된다. 스포츠 8,880만 원, 플래티넘 9,768만 원, 스포츠 플러스 1억 322만 원(개소세 인하분 반영)이다. 4월에 추가될 스포츠와 스포츠 플러스 트림은 스포츠 전용 라디에이터 그릴과 에어로 파츠가 장착된다. 스포츠 트림은 19인치, 플래티넘과 스포츠 플러스는 각기 다른 디자인의 20인치 휠이 장착된다.

 

캐딜락은 이번 CT6 F/L 모델부터 전 트림을 3.6리터 가솔린 엔진과 10단 자동변속기가 적용된 모델로만 구성해 명실 상부한 플래그십 모델의 가치를 강화할 계획이다. 캐딜락이 가진 프리미엄 이미지를 유지함과 동시에 스포츠 트림으로 역동성을 강조하는 것은 수입차 시장의 큰 손으로 떠오르고 있는 젊은 층을 공략하고자 하는 복안이다. 변화된 CT6가 국내 프리미엄 수입차 부문에서 얼마나 의미 깊은 성장을 이뤄낼 수 있을지 앞으로가 주목된다.


kjh@autotribune.co.kr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