쏘나타 기선 제압? 기아차 2020년형 K5 출시

[오토트리뷴=뉴스팀] 기아자동차가 12일 안전성과 가격 경쟁력을 높인 2020년형 K5를 출시하고 본격 판매에 돌입했다. 2020년형 K5는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 및 소비자 선호 사양의 기본 적용 범위를 확대하는 한편 합리적 사양 조정으로 가격 경쟁력을 강화하고 고객 선택폭을 확대한 것이 특징이다.

 

 

먼저 기아자동차는 주력 상품인 2.0 가솔린 모델에는 프레스티지 트림부터 차량 전방 충돌 방지 보조, 차로 이탈 방지 보조, 운전자 주의 경고 등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을 기본화해 안전성을 크게 높였다.

 


이를 통해 기존에 100만 원 이상의 추가 비용으로 적용할 수 있었던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 ‘드라이브 와이즈’의 주요 기술을 기본 모델에서도 누릴 수 있도록 했으며, 고객의 필요에 따라 44만 원의 추가 비용만으로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Stop & Go 포함), 고속도로 주행 보조, 보행자 충돌 방지 보조 등 높은 수준의 주행 보조 기술을 적용할 수 있게 됐다.

 

 

더불어 정차 시에 브레이크를 계속 밟고 있지 않아도 차량이 정차 상태를 유지할 수 있는 오토홀드 기능을 포함한 전자식 파킹 브레이크도 주력 트림에 기본화해 주행 편의성을 높였다.

 

 

이어 그동안 고객의 선택이 가장 많았던 2.0 가솔린 노블레스 트림에는 기존에 선택 사양으로만 적용이 가능했던 하이빔 어시스트, 뒷좌석 열선 시트 등을 기본화했다. 특히 뒷좌석 열선 시트는 가족형 세단에서 가장 수요가 높았던 사양 중 하나로, 이번 2020년형 모델에서 적용 범위를 넓혀 고객 만족도를 높였다.


이 외에도 최상위 모델인 인텔리전트 트림은 사양 조정을 통해 가격을 39만 원 인하해 가격 경쟁력을 높이는 한편 선택 사양 구성을 다양화해 고객들의 필요에 따라 적절하게 선택 사양을 추가할 수 있도록 했다.

 


1.6 가솔린 터보 모델과 1.7 디젤 모델, 2.0 하이브리드 모델은 상위 트림에 차량 전방 충돌 방지 보조, 차로 이탈 방지 보조, 운전자 주의 경고, 하이빔 어시스트 등을 기본 적용해 안전성 및 편의성을 높이면서도 가격 인상을 최소화했다. (※단, 하이브리드 모델 전방 충돌 방지 보조는 보행자 인지 포함)

 

 

2020년형 K5의 가격은 가솔린 2.0 모델이 럭셔리 2,228만 원, 프레스티지 2,498만 원, 노블레스 2,705만 원, 인텔리전트 2,891만 원이다. 1.6 가솔린 터보 모델은 프레스티지 2,489만 원, 노블레스 2,685만 원, 노블레스 스페셜 3,068만 원, 1.7 디젤 모델이 프레스티지 2,547만 원, 노블레스 스페셜 3,132만 원이다.

 

 

2.0 하이브리드 모델은 프레스티지 2,848만 원, 노블레스 3,050만 원, 노블레스 스페셜 3,330만 원, 2.0 LPI 모델은 럭셔리 1,915만 원, 프레스티지 2,225만 원, 노블레스 2,460만 원, 노블레스 스페셜 2,680만 원이다. (※ 개별소비세 3.5% 기준)


기아자동차 관계자는 “2020년형 K5는 고객들이 선호하는 안전 및 편의 사양을 기본화해 상품성을 높이는 한편 선택사양 구성과 가격을 조정해 고객들이 각자의 필요에 따라 합리적인 가격에 최상의 상품성을 누릴 수 있도록 했다"라고 밝혔다.

 

한편 기아자동차는 2020년형 K5 출시와 함께 고객의 니즈를 적극 반영, 기아 레드멤버십 포인트를 사용해 차량 외관 손상을 수리할 수 있는 ‘K-스타일 케어 서비스’를 확대 적용하기로 했다. K-스타일 케어 서비스는 차량 출고 후 1년 내에 외관 손상 등이 발생했을 때 최대 3회(각 보장 항목별로는1회), 수리비 200만 원 한도 내에서 보상을 받을 수 있는 신차 케어 프로그램이다. (※ 단, 보상 한도액은 차급에 따라 다름 / 차대차 사고 서비스 적용 불가 / 자동차보험에 의한 보상 받은 경우 중복 보상 불가)


기아자동차는 이번 프로그램 개선을 통해 기존 보장 항목인 차량 외부 스크래치에 대한 판금ㆍ도색 작업, 사이드 미러 파손, 전/후면 범퍼 파손, 차체 상부ㆍ측면ㆍ범퍼 파손 외에 자주 발생되는 스마트키 도난ㆍ분실ㆍ손상을 추가했다. 이와 더불어 서비스 가입 기한을 출고 후 14일 이내에서 출고 후 100일까지 연장해 고객 편의성을 높였다.


news@autotribune.co.kr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