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GV80, 변속기 디자인 바뀌나?

[오토트리뷴=김준하 기자] 제네시스 GV80는 브랜드 최초로 선보이는 프리미엄 SUV로 많은 기대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테스트 차량의 실내외 모습이 계속 포착되는 가운데, 이전 제네시스 모델에서는 볼 수 없었던 새로운 디자인의 변속기가 적용될 것으로 알려져 관심이 높다.



그동안 노출된 실내 스파이샷 중에는 운전석과 조수석 사이 센터 콘솔의 모습도 담겨있다. 이전 제네시스 모델들처럼 기어 레버 대신 두 개의 원형 다이얼과 버튼이 배치돼 간결하고 깔끔하게 구성된 것이 특징이다. 재규어 XJ나 XF를 비롯한 프리미엄 브랜드 모델들의 모습도 떠올리게 한다.


센터패시아 쪽으로 배치된 다이얼의 경우 인포테인먼트 시스템과 차량 메뉴 조작에 사용될 것으로 예상된다. 다이얼 형태를 도입함으로 인해 이전 제네시스 브랜드 모델들보다 버튼의 개수가 상당히 줄어들게 되고, 조작 편의성도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 (좌) G80, (우) G90


아래쪽에 배치된 다이얼은 제네시스 브랜드에서는 처음 적용되는 형태의 전자식 변속기다. 그동안 G80나 G90 같은 모델의 전자식 변속기는 레버형 디자인을 사용했다. 신모델에 전자식 변속기를 적용하기 시작한 현대차 브랜드의 경우 버튼식 사용을 점차 늘려가고 있다. 그러나 GV80에 장착된 전자식 변속기는 기존 레버식이나 버튼식과는 전혀 다른 형태다.



콘솔박스 가까이에 배치된 다이얼 변속기는 제네시스 브랜드 고유의 G-매트릭스 패턴이 반영된다. 메탈 소재로 된 다이얼에 별도의 손잡이가 솟아 있어 주행 중 눈으로 바라보지 않고 손으로만 조작할 수 있게 만들었다. 변속기 주변에는 주차 버튼과 오토홀드 버튼도 함께 배치돼 주행 중 시선 이동 없이 직관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전자식 변속기를 장착한 차량들은 조작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레버 디자인을 인체공학적으로 설계한다. 아우디 A8, 제네시스 G90의 경우 레버 크기를 키우고 표면을 평평하게 처리해 운전자가 손을 올려둔 상태에서 기능 조작을 할 수 있도록 만들었다. GV80는 다이얼 방식을 채용한 대신 콘솔박스 쪽으로 위치를 이동시켜, 운전자가 콘솔박스에 팔을 올려두고 조작할 수 있다.



전자식 변속기 사용이 점차 늘어나는 데는 이유가 있다. 전자식 변속기는 제어 모듈로 레버의 전자 신호를 변속기로 전달하는 방식이라 기존 기계식 대비 부품의 소형화가 가능하다. 그로 인해 실내 디자인과 수납공간의 제약이 적다. 이러한 장점 덕분에 초기에는 일부 프리미엄 모델들에만 주로 적용되다가 점차 대중 브랜드 모델에서의 사용 빈도가 높아지고 있다.


(▲사진출처 클리앙 '폴쉐파일'님)


전자식 변속기는 기계식 변속기 대비 형태가 단순하기 때문에 수동 전환이나 주행 단수 조작이 어렵다. 그래서 대부분 스티어링 휠에 패들 시프트를 배치해 상황에 따라 조작할 수 있도록 돕는다. GV80 스티어링 휠에도 패들 시프트가 포함돼 조작 편의성을 높인다.


(▲이미지 출처 : 유튜브 채널, 참세튜브)


제네시스 GV80는 이전에 존재하지 않던 신모델이라는 점에서 많은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차세대 제네시스 디자인은 물론 다양한 편의 및 안전 사양이 도입되는 만큼 출시 후 상당한 파급력이 예상된다. 제네시스 GV80는 올해 4분기 출시될 예정이다.


kjh@autotribune.co.kr

(사진출처 : Carscoops)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