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서울모터쇼] 서울모터쇼에서 미리 경험하는 수소사회

[오토트리뷴=기노현 기자] 2019 서울모터쇼에서는 자동차만 전시된 것은 아니다. 친환경, 자율 주행 자동차 시승과 자동차 안전 체험 코너 등 다양한 체험형 프로그램이 준비돼있다. 특히, 지속 가능하고 지능화된 이동 혁명을 주제에 걸맞은 친환경 에너지 중 수소에너지는 특별 홍보관을 운영하여 미래 수소 경제를 간접 경험할 수 있도록 했다.

 

홍보관에는 수소얼라이언스와 에이치앤파워, 소나무, 일진복합소재, MS이엔지 등 13개 업체가 참여했다. 수소융합얼라이언스는 2040년 수소관련 사업이 32만 명의 고용 창출 효과와 43조 원의 경제 파급효과를 거둘 것이고, 승용차 275만 대, 택시 8만 대, 버스 4만 대, 트럭 3만 대, 수소충전소 1,200곳 등을 이뤄낼 것이라고 전망했다.

 

 

서스테이너블 월드에는 참가한 13개 업체의 다양한 수소관련 기술이 전시됐다. 수소충전소 기술, 수소 저장용기 기술 등을 포함해 수소 생산을 위한 천연가스 개질 기술까지 한눈에 확인할 수 있다. 이 밖에도 수소 드론, 발전용 연료전지 등 수소전기차 외에 수소 관련 기술 또한 전시됐다.

 

 

특히, 현대자동차는 서스테이너블 월드에 수소전기버스인 일렉시티 FCEV를 전시해 시승행사를 진행한다. 뿐만 아니라 현대자동차 전시장에는 수소전기차인 넥쏘 빌리지를 운영해서 수소전기차가 미세먼지를 정화하는 과정을 직접 눈으로 확인할 수 있다.

 

knh@autotribune.co.kr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