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가지 스타일로 변화한, 기아차 2020년형 K9

[오토트리뷴=김준하 기자] 기아자동차는 15일 디자인 요소를 강화하고, 고객 선호 최첨단 편의 사양을 확대 적용한 플래그십 세단 2020년형 K9을 출시했다.

 

 

이번에 출시된 2020년형 K9은 외관 몰딩에 유광 크롬을 적용한 기본 디자인과 신규 디자인 요소를 적용한 스포티 컬렉션으로 구분되는 것이 특징이다. 기본 디자인은 라디에이터 그릴 테두리, 범퍼 몰딩, 사이드 가니쉬,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 베젤 등 외관의 모든 몰딩부에 유광 크롬을 적용해 클래식한 품격과 고급스러움을 극대화했다.

 

 

또한 신규 디자인 스포티 컬렉션은 역동적인 셀들이 나타내는 입체적 패턴의 라디에이터 그릴, 입체감 있는 휠 중심과 얇은 스포크로 구성된 신규 19인치 휠, 라디에이터 그릴 테두리와 휠을 포함한 외관 몰딩부에 적용된 새틴 크롬이 특징이며 전 트림에서 선택 가능하다. (5.0 퀀텀 제외)

 

 

실내에는 조명 밝기와 범위가 개선된 앰비언트 라이트, 색감이 향상된 시트 파이핑으로 더욱 조화롭고 안락한 실내 감성을 완성했다. 여기에 더해 2020년형 K9은 앞 좌석 스마트폰 무선 충전 시스템(전 트림 기본화), 파워도어 시스템(플래티넘 Ⅲ, 마스터스 Ⅲ 이상 기본화) 등 고객 선호 사양을 대폭 확대 적용해 상품성을 높였다.

 

 

운전자와 탑승객 모두를 위한 편의 사양도 개선된다. 내비게이션 지도 및 소프트웨어를 무선으로 다운로드해 자동으로 업데이트하는 '내비게이션 자동 무선 업데이트(OTA, Over The Air Update)'는 전 트림 기본 장착된다. 기아자동차 최초로 탑재된 내비게이션 자동 무선 업데이트는 내비게이션을 사용 중인 상태에서도 자동으로 다운로드 및 설치가 진행돼 고객 편의성을 극대화했다.

 

내비게이션 자동 무선 업데이트는 차량 스스로 서버와 연결해 내비게이션의 지도 및 소프트웨어 버전을 확인하고 최신 정보를 자동으로 업데이트한다. 또한 업데이트 중 시동을 꺼도 재시동 시 중단된 부분부터 이어 업데이트 하는 것이 특징이다.

 

 

2020년형 K9은 소비자 인기 사양인 터널 연동 자동 제어에서 적용 지역이 확대된 외부 공기 유입 방지 제어를 전 트림 기본 적용됐다. 외부 공기 유입 방지 제어는 내비게이션과 연계해 터널이나 악취 등의 비 청정 예상지역 진입 시 자동으로 창문을 닫고, 공조를 내기 순환 모드로 전환해주는 기능이다.

 

2020년형 K9의 가격은 가솔린 3.8 모델 플래티넘 Ⅰ 5,419만 원, 플래티넘 Ⅱ 5,871만 원, 플래티넘 Ⅲ 6,818만 원, 그랜드 플래티넘 7,628만 원 ▲3.3 터보 모델 마스터즈 Ⅱ 6,558만 원, 마스터즈 Ⅲ 7,289만 원, 그랜드 마스터즈 8,099만 원 ▲5.0 모델 퀀텀 9,179만 원이다. (※ 개별소비세 3.5% 기준)

 

 

기아자동차 관계자는 “2020년형 THE K9은 운전자를 배려하는 최첨단 기술, 다양한 고객의 취향을 고려한 품격 있는 디자인, 운전자와 교감하는 실내를 자랑한다"라며 고급 대형 세단을 기대하는 고객들의 요구 사항을 반영해 더 큰 만족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kjh@autotribune.co.kr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