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뉴욕오토쇼] 일본차 다운 꼼꼼한 마무리가 돋보이는 혼다 릿지라인

[오토트리뷴=김예준 기자] 혼다가 미국을 공략하기 위해 만든 픽업트럭인 릿지라인은 미국 픽업트럭과 달리 꼼꼼한 마무리와 공간 구성을 보여줘 다른 매력을 뽐낸다. 특히나 적재공간의 공간 활용도는 픽업트럭 생산에 정통한 미국 제조사들보다 뛰어나다.

 

 

릿지라인은 우리나라에선 대형급이며, 미국에서는 중형급에 속하는 SUV인 파일럿을 활용해 만든 차량으로 전면은 파일럿과 동일하고, 범퍼의 형상을 변형한 정도의 차이점만 두고 있다. 그래도 픽업트럭답게 측면과 후면은 다른 디자인을 갖췄다. 그러나 실내의 경우 파일럿과 완전히 동일한 모습을 보여준다. 이는 파일럿을 활용해 만들었기 때문이다.

 

 

외부와 실내 디자인 구성뿐만 아니라 파워트레인까지 동일한 모습을 보여준다. 그렇기 때문에 다른 제조사들의 픽업트럭들과 달리 릿지라인은 도심형 픽업트럭의 느낌을 강조한다.

 

 

플랫폼 역시 프레임 바디를 사용하는 대부분의 픽업트럭들과 달리 모노코크 바디를 적용했고, 전륜구동 기반의 사륜구동 시스템을 적용해 험로 주행을 목적으로 두기보단 각 도로 별 상황에 맞춰 실시간 노면 대응에 초점을 둔 상시 사륜구동 방식을 사용하고 있다.

 

 

여러모로 기존 픽업트럭들과 다른 구성이다. SUV의 성격을 강조한 릿지라인은 적재공간 역시 기존 픽업트럭들과 달리 SUV에서 볼법한 구성으로 일본차 특유의 꼼꼼한 마무리는 물론, 실용성까지 갖췄다.

 

 

트렁크 해치부터 기존 픽업트럭들에서 찾아보기 힘든 독특한 방식으로 열린다. 기존 픽업트럭들처럼 아래로 열리는 방식과 냉장고처럼 스윙 방식으로 열리기도 한다. 이는 프레임 바디 기반인 아닌 모노코크 바디 기반의 픽업트럭으로 낮은 전고를 갖춘 릿지라인에게 큰 장점으로, 적재 편의성을 증대시켜준다.

 

 

또한 적재공간의 하부에 깊고 널찍한 크기의 개별적인 적재공간을 더 설계했다. 혼다는 이를 히든 스토리지라고 칭하는데, 숨겨진 창고라는 뜻처럼 평소에는 숨겨져 있다가 필요시에만 열수 있도록 되어 있으며, 별도의 잠금장치까지 구비했다. 이로써 도난 사고를 예방에도 확실히 신경 쓴 모습을 보여준다.

 

이러한 공간은 프레임 바디 기반의 후륜구동 픽업트럭에서는 보기 힘든 적재공간으로 전륜구동 방식과 모노코크 바디를 사용해 프레임 바디보다 자유로운 공간 활용도를 자랑하는 릿지라인만의 장점이다.

 

 

미국의 색깔이 짙은 픽업트럭에 일본 특유의 꼼꼼한 마무리가 더해진 릿지라인은 IIHS가 주관하는 안전도 테스트에서 픽업트럭 중 거의 모든 항목에서 최고 등급인 G를 획득해 2019 탑 세이프티 픽 플러스에 뽑히는 영광을 차지해 뛰어난 상품성도 증명했다. 

kyj@autotribune.co.kr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