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용차도 친환경이 대세, 마스타전기차를 가다.

[오토트리뷴=기노현 기자] 최근 친환경차 중 전기차의 시장 성장 속도가 돋보이고, 이와 함께 초소형 전기차의 성장 또한 눈에 띈다. 그동안 자동차는 대형 제조사에서 개발 및 제작하는 것이 보편적이었으나, 초소형 전기차의 등장과 함께 자동차 시장 진입 장벽이 낮아지고, 다양한 업체들이 전기차 시장에 진입한 덕분이다.

 

 

지난 서울모터쇼에서 전기차 업체 중 가장 큰 전시 부스를 사용해 눈에 띄었던 마스타전기차도 초소형 전기차 시장에 진입한 국내 중소기업이다. 마스타전기차는 국내 최초 자동차 종합관리 서비스를 시작한 마스타자동차의 전기차 브랜드로 초소형 승용, 상용, 소형 상용 밴, 카고 트럭까지 다양한 라인업을 갖췄다.

 

 

초소형 전기차인 마스터 마이크로는 승용과 상용 카고 밴으로 현재 환경부 전기차 보조금 평가 중에 있다. 카고 밴 모델의 경우 우정사업본부 초소형 전기차 시범 공급을 통해 현장에서 운행됐고, 집배원의 개선 요구 사항을 청취하고 개선했다. 특히, 일반 승용 모델 2열에 적재함을 얹는 다른 모델과 달리 카고 밴 전용 프레임을 사용해 운행 안정성을 올린 것이 특징이다.

 

 

마스타전기차의 주력 모델인 소형 상용모델은 0.7, 1톤 모델부터 밴 모델까지 다양한 컨셉으로 준비됐다. 주력 모델은 0.7톤과 1톤 상용차로, 택배와 같은 운송 현장의 요구 사항을 적극 반영해 개발 중이다. 특히, 적재함의 강성을 높이는 동시에 높이를 낮춰 무게 중심을 낮추고, 적재 편리성을 확보했다.

 

 

마스타전기차는 중국 산둥에 위치한 KD 공장에서 최종 조립된다. 하지만, 섀시와 같은 안전에 관련된 부품은 국내 공장에서 생산해 신뢰도를 높이고, 배터리, 모터 등 전기차 핵심 부품은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 다양한 업체 소싱을 통해 선정한다.

 

 

마스타전기차의 강점은 잘 갖춰진 서비스 인프라다. 초소형 전기차를 개발하는 제조사들은 대부분 자사A/S망을 제대로 갖추지 못했으나, 마스타전기차는 자사의 마스타자동차 서비스 망을 사용할 수 있다. 이를 위해 본사에서 한 달에 한 번 가맹점주를 대상으로 전기차 정비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마스타전기차는 국내 상용 전기차 시장을 시작으로 해외 시장까지 진출할 목표다. 마스타전기차 해외사업부 장은석 대표는 최근 4차 산업혁명의 시작으로 전기차, 자율주행 등 새로운 산업이 활성화되며, 기술 협업을 통해 중소기업도 전기차를 시작할 수 있다고 판단했고, 마스타자동차의 미래 사업으로 소형 상용 전기차 개발을 시작했다고 말했다. 이어서 현재 홈 쇼핑, 인터넷 쇼핑과 같은 유통 산업이 커져가고 있어 상용차 수요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고, 마스타전기차는 글로벌 소형 전기 상용차 시장 확대를 목표로 하고있다.”고 말했다.

 

knh@autotribune.co.kr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