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뉴욕오토쇼] 혼다 파일럿을 픽업트럭으로 만든 릿지라인은?

[오토트리뷴=김예준 기자] 현재 우리나라 역시 미국만큼이나 픽업트럭인 핫한 세그먼트로 떠올랐다. 이로 인해 쉐보레 역시 중형 픽업트럭인 콜로라도를 출시할 계획이고, 지프 역시 글래디에이터의 출시를 준비 중이다. 혼다 역시 픽업트럭을 생산 중이다. 그러나 국내 출시는 고려하지 않고 아쉬움을 산다.

 

 

차량의 전반적인 디자인은 혼다의 대형 SUV인 파일럿과 동일하다. 그도 그럴 것이 릿지라인은 파일럿과 대부분을 공유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는 쌍용 렉스턴과 렉스턴 스포츠가 후면을 제외한 나머지 부분이 동일한 것과 같다. 실제로도 전면은 동일한 디자인이 적용됐고, 범퍼 하단부의 형상만 변화를 줘 파일럿보다 투박한 모습이다.

 

 

측면 역시 완전히 동일하다. 그러나 픽업트럭답게 탑승 부인 캐빈 룸을 제외한 데크 부분엔 다른 디자인이 적용됐다. 픽업트럭인 만큼 데크와 캐빈 룸은 철저히 분리돼 있지만, 유격이 거의 없는 디자인을 적용해 붙어있는 듯한 느낌을 전달한다.

 

 

후면엔 다른 디자인이 적용됐다. 모노코크 SUV를 기반으로 제작된 픽업트럭이라고 보기엔 상당히 높은 완성도를 자랑한다. 짐 적재 시 측면부의 긁힘을 방지하기 위해 데크 상단부 전체에 검은색 플라스틱을 덧댔고, 여느 픽업트럭들처럼 세로형 테일램프를 적용해 한층 픽업트럭다운 이미지를 완성시켰다. 또한 캐빈 룸 후면의 유리는 분리형을 채택해 개방할 수 있도록 디테일까지 발휘했다.

 

 

1열의 경우 파일럿과 완전히 동일한 디자인이 적용돼 픽업트럭보단 SUV의 향기가 짙다. 이 역시 렉스턴과 렉스턴 스포츠가 동일한 디자인을 적용해 렉스턴 스포츠가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이지만, 고급스러운 실내 분위기를 연출한 것과 동일한 것처럼 릿지라인의 장점으로 승화되는 부분이다.

 

 

그러나 2열의 경우 데크의 공간을 위해 레그룸이 파일럿보다 좁다. 그래도 편의사양을 삭제하진 않았다. 2열의 에어벤트도 마련해 탑승객의 쾌적한 실내 온도를 유지시켜 줄 수 있고, 도어트림엔 커다란 컵홀더까지 별도로 위치해 음료는 물론 스마트폰 등 다양한 물건을 보관하기 용이하다.

 

또한 2열 시트는 상단부가 접히는 SUV와 달리, 하단부가 접히는 형태로 만들어져 실내에서도 물건을 보관하기에 불편함이 없도록 제작됐다.

 

 

모노코크 대비 잔 진동이 심해 비교적 떨어지는 승차감을 보이는 프레임바디 픽업트럭이 대부분인 픽업트럭 시장에 모노코크 기반의 픽업트럭이라는 사실만으로도 경쟁력이 충분한 릿지라인이 국내를 누비는 날이 다가오길 희망하는 소비자들도 적지 않은 상황이다. 

kyj@autotribune.co.kr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