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형 쏘나타, 구독 프로그램으로 이용할 수 있다

[오토트리뷴=김준하 기자] 현대자동차는 지난 1월 런칭한 월 구독형(서브스크립션) 프로그램 현대 셀렉션에 신형 쏘나타를 투입해 새로운 라인업으로 리뉴얼 런칭한다고 26일 밝혔다.

 

 

현대자동차의 신개념 모빌리티 서비스 현대 셀렉션은 월 단위 이용 요금 72만 원(부가세 포함)을 지불하면 주행거리 제한 없이 쏘나타, 투싼, 벨로스터 중에서 원하는 차량으로 매월 최대 2회씩 교체해 탈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또한, 대형 SUV 팰리세이드, 그랜드 스타렉스 리무진, 코나 EV  1개 차종을 월 1, 48시간(2) 동안 이용할 수 있는 혜택도 함께 제공해 상황과 용도에 맞게 다양한 차종을 경험할 수 있도록 했다.

 

 

현대자동차는 지난달 출시한 신형 쏘나타를 현대 셀렉션 라인업에 교체 투입함으로써, 스마트 모빌리티 디바이스로 새롭게 진화한 신형 쏘나타를 구독형 프로그램으로 만나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신형 쏘나타는 26일부터 현대 셀렉션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예약할 수 있으며, 오는 29일부터 신형 쏘나타를 인도받아 이용할 수 있다.

 

 

현대 셀렉션은 차량 소유에 대한 부담 없이 다양한 현대자동차 차량을 이용할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신차 구매 전 여러 차량을 비교 체험하거나 단기간 부담 없이 이용할 차량이 필요한 고객으로부터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특히, 복잡한 절차 없이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계약-결제-차량교체-반납의 모든 과정을 원스톱으로 진행할 수 있도록 이용 편의성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고객이 원하는 시간과 장소에 맞춰 전문 매니저가 직접 차량을 배달하고 회수해 간편하게 차량을 수령하고 반납할 수 있으며, 차량 전문가가 철저하게 점검한 차량을 제공하기 때문에 정비나 소모품 관리에 신경 쓸 필요가 없다.

 

 

아울러 월 이용 요금에는 각종 세금과 보험료, 기본 정비 비용이 모두 포함되어 있어 이용하는 동안 추가로 별도의 비용이 들지 않으며,  1회 결제로 한 번에 간단하게 납부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그뿐만 아니라, 중도에 해지하더라도 별도 수수료가 없고 장기 렌트와 리스 상품과 달리 주행거리(마일리지) 제한이 없어, 비교적 장기간 동안 한가지 모델만 이용해야 하는 장기 렌트와 리스 상품이 부담스러웠던 소비자들에게 혁신적이고 매력적인 프로그램이라는 평가다.

 

현대 셀렉션에 대한 보다 자세한 사항은 현대 셀렉션 고객센터 또는 현대자동차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현대 셀렉션 애플리케이션은 구글 플레이 스토어와 앱스토어에서 다운로드할 수 있다.

 

kjh@autotribune.co.kr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