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대체 언제 나와? 현대 베뉴 N 라인 렌더링 공개

[오토트리뷴=김예준 기자] 현대자동차가 지난 4월 미국 뉴욕오토쇼에서 엔트리 SUV 베뉴를 공개했다. 아직 국내에서는 판매를 시작하지도 않았고, 공개 후 1개월도 지나지 않았는데, 해외에서는 벌써부터 고성능 버전인 N라인의 예상도가 배포돼 자동차 업계의 관심을 끌고 있다. 

2019 뉴욕오토쇼 베뉴 공개 행사 당시 현대차 북미 법인장이 진행한 발표회에서 “베뉴의 고성능 N 라인 출시를 검토 중이다.”라고 밝혀 이미 출시를 예고했다. 자동차 예술가로 알려진 니키타 아크시오노프는 마치 이런 멘트에 부흥하듯 베뉴 N 라인 렌더링까지 공개해 기대감을 높였다.

 

 

전면의 경우 본격적인 고성능보단 역동성을 더하는 N 라인의 특성에 맞도록 다양한 액세서리들을 장착했다. 커다란 캐스캐이딩 그릴을 검은색으로 처리했고, 왼편에는 N 엠블럼까지 부착했다. 범퍼 하단부에 위치한 공기흡입구 주변 흰색 액세서리에도 빨간색으로 포인트를 줬고, 스키드 플레이트도 빼놓지 않고 장착했다.

 

측면에는 이전 i30 N 옵션카를 통해 공개됐던 휠이 동일하게 적용돼 눈길을 사로잡는다. 이와 함께 전면 범퍼 하단부의 스키드 플레이트와 일체감을 이룬 사이드 스커트가 장착됐다.

 

 

전면과 측면보다 후면의 변화는 극단적이다. 범퍼 하단부에 스키드 플레이트를 부착했고, 동그란 원형의 검은색 듀얼 머플러를 장착해 역동성을 크게 부각시켰다. 

아쉽게도 디자인 변화만큼 성능에는 큰 차이가 없을 가능성이 높다. 다만 승차감과 조향비 등을 개선해 다이내믹한 운전을 가능케 할 것으로 보인다. 베뉴 N 라인까지 출시가 예정돼 현대차는 다양한 세그먼트에 고성능 모델을 갖춰 고성능 라인업을 한층 풍성하게 꾸밀 수 있게 됐다. 그러나 아직 베뉴의 출시도 이뤄지지 않은 만큼, 베뉴 N 라인의 출시는 이보다 늦고, 가격 역시 미정이다. 

kyj@autotribune.co.kr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