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 티볼리, 부분변경 얼마나 바뀔까?

[오토트리뷴=김예준 기자] 쌍용차의 판매량 1등 공신이자, 국내 소형 SUV 판매량 상위권을 견인 중인 티볼리가 부분변경을 앞두고 판매 중단에 들어갔다. 부분변경인 만큼 큰 변화는 아니지만, 실내외 디자인 변경과 파워트레인 변경 등이 예고돼 비교적 큰 수준의 변화를 예고했다.

 

 

지난 2월 첫 선을 보인 코란도는 티볼리의 디자인을 상단부분 반영해 큰 티볼리라는 소리를 들었었다. 이는 티볼리의 디자인이 상당히 호감형이었다는 사실을 나타내기도 했다. 부분변경을 앞둔 티볼리는 이번엔 반대로 코란도의 디자인을 상당 부분 반영할 것으로 알려졌다.

 

 

그 결과 전면의 디자인이 코란도와 유사하게 변경돼 부분변경 치고는 상당히 큰 수준일 것으로 예상된다. 이 밖에 측면과 후면은 부분변경 수준에 맞춰 소소한 변화를 주는 선에서 마무리될 것으로 알려져 신형 티볼리의 기대감을 불러일으킨다.

 

 

실내 역시 디자인 변경을 예고했다. 기존 티볼리의 ‘T’ 자형 레이아웃을 그대로 이용하지만 코란도의 디자인과 비슷한 형태로 변경을 예고해 티볼리 역시 코란도의 자랑 중 하나인 블레이즈 콕핏과 비슷한 유형의 실내 디자인을 적용할 가능성도 적지 않다.

 

코란도의 블레이즈 콕핏은 현재 선택사양으로 제공 중인 사양으로 10.25인치의 전자식 계기반과 9인치의 센터패시아 터치스크린, 인피니티 무드 램프 등을 한대 엮은 인테리어 패키지로 코란도의 구매 고객의 선호도가 높은 옵션 중 하나다.

 

티볼리 역시 센터패시아의 터치스크린의 크기를 키울 것으로 알려져 코란도와 동일한 사이즈의 터치스크린 장착이 예상된다. 그러나 차 가격과 소형 SUV라는 급을 생각해 볼 때 코란도와 동일한 10.25인치 전자식 계기반은 선택사양으로써도 제공되지 않을 가능성도 존재한다.

 

 

이와 함께 신형 티볼리는 첨단사양 부분에서도 코란도의 영향을 많이 받을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코란도는 2.5단계 수준의 자율 주행을 지원하는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을 딥컨트롤이라는 이름으로 제공 중이며, 티볼리도 이와 같은 수준의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을 탑재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 기존에 티볼리는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에 있어서 쌍용차 중 가장 적극적인 태도를 보여줬던 것으로 미뤄볼 때, 티볼리의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은 코란도의 높은 수준을 그대로 반영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파워트레인도 변경을 예고해 기대를 모은다. 코란도를 통해 먼저 선을 보일 것으로 알려졌던 1.5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은 코란도보다 앞서 티볼리에 먼저 장착될 예정이다. 이는 기존 1.6리터 가솔린 엔진을 대체하는 다운사이징 엔진으로써 163마력의 최고출력과 26.5kg.m의 최대토크를 발휘할 예정이다. 그 밖에 디젤 엔진은 동일한 것으로 알려졌다.

 

부분변경 모델을 위해 현재 티볼리는 생산 중단에 들어간 상태며, 부분변경 모델은 오는 6월 출시될 예정으로 알려져 다시 한번 소형 SUV의 강자라는 사실을 증명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kyj@autotribune.co.kr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