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30 18:47 (월)
GM, 2017~2019년형 쉐보레 볼트EV 자발적 리콜 시행
상태바
GM, 2017~2019년형 쉐보레 볼트EV 자발적 리콜 시행
  • 김예준 기자
  • 승인 2020.11.17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토트리뷴=김예준 기자] 제너럴 모터스(GM)가 14일, 쉐보레 볼트EV에 대한 자발적 리콜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자발적 리콜을 시행 중인 쉐보레 볼트EV(사진=한국 GM)

이번 자발적 리콜은 한국 오창에서 생산된 LG화학의 고압 배터리를 장착한 2017~2019년형 볼트EV를대상으로 하며, 완전 충전 혹은 완전 충전에 근접해 충전할 경우 잠재적인 화재 발생 가능성이 있어 선제적으로 이뤄지는 조치이다.  
 
이번 사안에 대해 면밀한 조사를 진행해 오고 있는 GM은 잠재적 화재 위험성을 완화하기 위해 차량 배터리 충전을 전체 충전 용량의 90 퍼센트로 제한하는 소프트웨어를 개발했다.
 
GM은 11월 18일, 북미시장을 시작으로 배터리 소프트웨어를 순차적으로 업데이트 할 예정이며, 해당 조치를 통해 잠재적인 배터리 화재 위험을 줄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GM은 지속적으로 조사에 전념하고 있으며, 2021년 1월 1일 이후 가능한 한 신속하게 90 퍼센트 충전 제한 소프트웨어를 해결하는 최종 방안을 제공할 계획이다.
 
▲자발적 리콜을 시행 중인 쉐보레 볼트EV(사진=한국 GM)

GM은 고객들이 리콜 조치를 받을 때까지 차량 내 충전 옵션을 통해 내리막길 설정(Hill Top Reserve Option, 2017 ~ 18년형 모델) 또는 목표 충전 레벨 설정(Target Charge Level Option, 2019 년형 모델)을 변경하도록 고객들에게 안내했다.
 
충전 옵션을 통해 이러한 설정을 변경하면 차량의 충전 한도가 일시적으로 90 퍼센트로 제한된다. GM은 고객이 스스로 변경 조치를 할 수 없거나 변경이 용이하지 않을 경우, 가까운 영업소에서 지원받을 것을 권장하고 있으며,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이전까지 차고 내에 차량을 주차하지 않도록 주의를 당부했다.
 
한편, 고객 안전을 최우선으로 삼고 있는 한국지엠은 해당 기간 동안 국내에 판매된 볼트EV 중 유사 원인으로 인한 화재 발생 건이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GM의 자발적인 리콜 발표에 따라 동일한 기간에 생산된 제품들에 대해 관련 당국과 협의해 선제적인 조치를 취해 나갈 예정이다.
 
해당 볼트 EV를 소유한 고객들은 쉐보레 웹사이트와 쉐보레 고객센터를 통해 보다 자세한 안내를 받을 수 있다. 충전 옵션 변경 방법에 대해서는 쉐보레 등대 유튜브 채널 볼트EV 비디오 영상을 보며 고객들이 쉽게 따라 할 수 있도록 했다.
 
▲자발적 리콜을 시행 중인 쉐보레 볼트EV(사진=한국 GM)

동급 최장 1회 충전 주행거리 414km를 자랑하는 볼트EV는 전국 207개 쉐보레 대리점에서 판매하고 있으며, 배터리 등 전기차 전용부품에 대해 8년 16만 Km의 보증수리를 제공하고 있다. 
 
아울러 고객들은 전국 98여 개의 볼트EV 전용 서비스 네트워크를 통해 정비 서비스를 받을 수 있으며, 5년간 횟수 제한 없이 1회 편도 80km 이내로 무상 견인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kyj@autotribun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