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2 16:06 (목)
기아자동차 K7, 집과 자동차를 연결한 카투홈 기능 탑재
상태바
기아자동차 K7, 집과 자동차를 연결한 카투홈 기능 탑재
  • 홍인표 기자
  • 승인 2019.06.10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토트리뷴=홍인표 기자] 기아자동차가 이달 중 사전계약을 시작하는 준대형 세단 K7 페이스리프트 모델 K7 PREMIER에 한 단계 진보한 인포테인먼트 기술인 ‘카투홈(Car to Home)’을 처음으로 탑재한다고 밝혔다.
 

카투홈은 자동차 안에서 가정의 조명, 플러그, 에어컨, 보일러, 가스차단기 등의 홈 IoT 기기를 제어할 수 있는 기술이다. 이를 통해 K7은 스마트폰과 인공지능 스피커는 물론, 고객의 삶을 보다 편리하게 해주는 초연결 시스템을 구현했다.

기아자동차는 카투홈 기술 구현을 위해 KT, SK 텔레콤, 현대건설 하이오티, 현대오토에버 등과 기술 제휴를 통해 당사의 커넥티드 카 서비스인 UVO유보를 통해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로써 유보의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에서 홈 IoT 서비스 계정 연동만으로 카투홈 기능을 손쉽게 사용할 수 있다.
 

사용방법은 AVNT 모니터의 카투홈 메뉴에 들어가 홈 IoT 서비스에 연동된 가전기기들을 등록한 뒤 제어하면 되고, 특히 운전 중에는 간단한 음성명령만으로도 카투홈 기능을 이용할 수 있어 안전성과 편의성을 높였다. 예를 들어, 운전자가 스티어링휠에 위치한 음성인식 버튼을 누른 뒤 “카투홈, 가스 차단기 잠궈줘”, “카투홈, 에어컨 켜줘” 등의 명령을 하면 집에 있는 가스 밸브가 잠기고, 에어컨이 작동한다.

자동차에서 다양한 IoT 기기들을 묶어 일괄 작동할 수 있도록 한 외출 모드와 귀가 모드도 제공한다. 외출과 퇴근 각 모드 별로 홈 IoT 기기 작동을 설정해 놓으면 한 번의 터치나 음성 명령으로 설정된 기기들을 동시에 제어할 수 있다.

사전에 외출 모드의 설정값을 에어컨 끔, TV 끔, 보일러 끔, 전등 끔, 가스 차단기 잠금으로 맞추어 놓았을 경우, 화면에서 외출 모드를 터치하거나 “카투홈, 외출 모드로 해줘” 라는 음성 명령어만으로 설정된 기기를 한 번에 끌 수 있다. 마찬가지로 귀가 모드로 에어컨 24℃, 전등 켬을 설정하였다면 집에 도착하기 전 간편하게 에어컨과 전등을 미리 작동시킬 수 있다.
 

또한 카투홈 기능을 통해 홈 IoT 기기들의 작동상태를 차량 내 AVNT를 통해 실시간으로 확인하고 제어하는 것이 가능해짐에 따라 가스레인지를 켜두었거나, 전등을 끄지 않고 나온 것 같은 신경 쓰이는 상황에서 해방될 수 있게 됐다. 여름이나 겨울철에 냉난방이 되지 않은 집으로 들어가야 했던 불편함도 사라지게 된다.

K7 PREMIER는 카투홈 기능에 더불어 홈투카 서비스 역시 사용이 가능하다. 가정에 설치된 KT 기가지니, SK텔레콤의 누구와 같은 인공지능 스피커를 통해 “지니야 시동 켜줘”, “아리야 내 차 온도를 24도로 맞춰줘” 등의 명령을 통해 간편하게 차량의 시동, 공조, 문잠김, 비상등, 경적 등의 제어가 가능하다. 홈투카 기능은 지난해 출시된 스포트지 더 볼드 모델에 적용된 바 있다.

기아자동차는 앞으로 출시되는 차량에 카투홈과 홈투카 서비스를 확대 적용할 계획이며, 내비게이션 업데이트를 통해 기존 유보 서비스 가입자들도 홈투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hip@autotribune.co.kr